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1 21:55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자체기사

서거석 교육감 채무 마이너스 11억 해프닝…알고보니 선거펀드 상환금

채무총액 17억4700만원. 여기에 재산 6억2900만원 제외하면 11억1800만
채무는 선거펀드 13억. 7월29일 선거비용 보전받아 전액 상환
공직자 재산신고 기준일 7월 1일로 13억이 채무액으로 올라가

image
서거석 전북교육감

마이너스 11억18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서거석 전북교육감의 재산 내역이 교육감 선거 당시 모은 선거펀드 모금액 13억 원이 채무로 잡힌데 따른 해프닝으로 밝혀졌다. 서 교육감은 35년간 교수직을 역임했고, 부인 역시 오랜 기간 교수로 재직했음을 감안할 때 마이너스 재산 신고 등록은 석연치 않아 보였다. 교육감 선거 비용으로 지출된 게 아니냐는 억측도 나왔다. 그러나 실상을 들여다 보니 재산신고 등록 기준일과 선거보전비용 반환일의 차이에 따른 단순 해프닝이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달 30일 6·1 지방선거 신규 선출직 공직자 814명의 재산신고 내역을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관보에 따르면 서 교육감의 재산 총액은 6억2900만원(아파트 등)이며, 채무총액은 17억4700만원이었다. 채무에서 자산을 제외하고 신고된 순채무는 11억1800만원이었다.

그러나 속내를 보니 교육감 선거 당시 모은 선거펀드 모금액 13억 원이 채무로 잡혀 있는 것이었다. 서 교육감은 7월 29일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선거비용을 보전받아 8월 2일 선거펀드 투자자에게 이자를 포함한 전액을 상환했다. 같은 기간 사인 간 채무 1억원도 상환했다.

변제된 채무가 재산신고에 반영될 경우 서 교육감의 실제 재산은 2억8200만원이 된다.

하지만 재산신고 기준일이 지난 7월1일이었기 때문에 채무상환 내역이 공직자 재산신고에 포함되지 않은 것이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사인간 채무는 선거펀드 모금액이 13억원으로 7월 29일 선관위로부터 선거비용을 보존받아 전액 상환했다”며 “정부의 공직자 재산신고 기준일이 7월 1일인 관계로 펀드모금액 13억이 채무액으로 산입된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