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1:26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보도자료

국민의힘 "새만금해상풍력 사업은 새만금게이트 신속히 수사하라"

image
전북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 전경. 사진=전북도 제공

최근 국정감사에서 전북일보가 보도한 ‘새만금해상풍력’ 사업 과정의 여러 문제점이 질타받은 가운데 정치권이 이 사업에 대한 엄중한 수사를 촉구했다.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 12명은 성명서를 내고 “문재인 전 대통령이 언급한 새만금의 바람은 부패 카르텔에게 불었고, 자칫 중국계 회사의 미래를 여는 자원이 될 위기에 처했다”면서 “국립대 S교수는 사업허가를 받은 후 일가를 이용하여 특수목적법인에 84%의 지분을 확보, 이후 지분을 태국계 기업을 통해 중국계 기업으로 넘기려는 계약을 체결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의 주식취득인가 결정만 남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분이 넘어가게 되면 대한민국 국민들이 내는 전기요금이 매년 약 500억 원씩 중국으로 유출될 것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해당 사업과 일련의 과정을 주도한 국립대 S교수가 내부정보를 이용해 사업권을 따내고 인허가까지 받는 과정이 과연 단독으로 가능한 일이라고 믿는 국민이 누가 있겠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장동이 단군 이래 최대 부동산 게이트라면, 새만금은 단군 이래 최대 에너지자원 게이트, 바다의 대장동 게이트가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면서 “비리와 편법으로 점철되어 국가기간산업을 위협하고 국부가 유출할 위기에 처하게 된 새만금게이트에 대해 신속히 수사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경찰청은 최근 새만금 풍력사업과 관련, 제자들의 인건비를 횡령한 의혹을 받는 S교수를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