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9 21:19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 대통령 “국익 앞에 여야 없다…국경 앞에선 정쟁 멈춰야”

국무회의 모두발언…“순방 실질성과 이어지게 후속조치 최선 다해야”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전쟁을 방불케 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고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정부가 힘껏 밀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국익 앞에 여야가 없다. 정쟁은 국경 앞에서 멈춘다는 말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예산과 법안을 통한 재정·제도적 뒷받침이 매우 중요하다. 정쟁에 밀려 적기를 놓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께 돌아갈 것”이라며 “정부와 국회가 모두 한마음으로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발표한 한국판 인도-태평양 전략, 한-아세안 연대구상, 한미일 정상 공동성명, 한미-한일-한중 정상회담 등 최근의 순방 성과를 거론하며 “각국 정상들과 글로벌 복합위기의 대응 방안을 함께 논의했고 숨 가쁜 일정 속에서 의미 있는 성과들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개최한 인도네시아 측과 체결한 10건의 경제협력 양해각서(MOU), 지난주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의 회담 성과를 언급하며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국무위원 여러분께서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오는 수요일(23일) 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해서 수주·수출 환경을 면밀히 점검하고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윤 대통령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국민 안전은 국가의 최우선 책무”라며 “지난 국가안전시스템 점검회의에 이어 조속한 시일 내 전문가들을 모시고 종합대책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 부상자 지원에 부족함이 없도록 ‘원스톱 통합지원센터’ 운영에도 만전을 기하고, 경찰 특별수사본부는 철저한 진상 규명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