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00:51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대학
자체기사

전북대 총장 임용 1순위 후보자로 ‘양오봉 교수’ 선출

1·2차 투표 내리 1위, 최종 결선 투표서도 60.94%로 당선

image
전북대 양오봉 교수.

‘세일즈 총장’을 기치로 내건 전북대학교 양오봉(59·공대 화학공학부) 교수가 제19대 전북대 총장 임용 1순위 후보자로 선출됐다.

23일 열린 전북대 총장 선거에서 양오봉 교수는 1차 투표에 이어 2차, 결선 투표까지 내리 1위를 차지하며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17, 18, 19대 총장 선거에 출마해 3번째 만에 총장 선출권을 움켜쥐었다. 

전북대 총장임용추천위원회에 따르면 최종 결선 투표에서 양오봉 교수가 득표율 60.94%를 차지하면서, 경쟁 상대로 나선 김건 교수(39.06%)를 크게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모두 8명의 후보가 나선 1차 투표에서는 양오봉 교수가 30.57%, 김건 교수가 19.36%, 송양호 교수가 15.02%를 득표해 2차 투표를 치렀다. 

2차 투표에서는 양오봉 교수가 47.84%, 김건 교수 31.29%, 송양호 교수가 20.87%를 얻어 최종 결선에서 양오봉 교수와 김건 교수가 만나게 됐고, 최종 결선투표에서 총장 임용 1순위 후보로 당선됐다.

이번 선거는 학생 선거 비율이 역대 최대인 점을 감안할 때 유권자인 교수와 직원 그리고 학생의 표심을 두루 얻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직선제 이후 치러졌던 그간의 전북대 총장 선거 징크스였던 ‘1차 투표 1위 후보의 낙선’이 이날 투표에서 깨짐에 따라 양오봉 교수의 영향력이 더욱 커질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선거 결과에 따라 전북대 총장 추천위는 최종 결선투표에서 1, 2위를 차지한 양오봉 교수와 김 건 교수를 각각 교육부장관에게 임용 추천하게된다.

이후 교육부 주관 인사검증과 국무회의 심의 등을 거쳐 대통령이 최종 임명하게 된다. 현 김동원 총장의 임기는 내년 1월 27일 까지이며, 제19대 전북대 총장 임기는 대통령이 임명을 한 시점부터 4년이다.

양오봉 교수는 "저를 제19대 전북대 총장 임용후보자로 선택해 준 전북대 가족들께 깊이 감사드리고, 소통과 공감으로 전북대를 화합의 전당으로 만들겠다"면서 "전북대 가족들이 새 희망을 품는 명문 대학으로 만들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양오봉 교수는 전북 남원출신으로 전주고와 고려대를 졸업한뒤 KAIST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