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05:33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전북도의회 예결위원회, 내년도 예산안 심사 본격 시작

예산안 심사 앞두고 재정사업 현장 의정활동
군산융복합미래교육센터·군산조선소 등 방문

image
전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들이 28일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앞서 방문한 군산융복합미래교육센터에서 AI, 로봇, AR·VR, 3D프린팅, 코딩 등을 체험하고 있다. 전북도의회 제공

전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진형석)가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본격 시작한다.

전북도와 도교육청은 각각 9조 8579억원, 4조 6787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을 제출했다. 이는 전년 대비 전북도는 7574억원(8.32%), 도교육청은 8161억원(21.1%) 증액된 규모다.

도의회는 지난 22~25일 각 상임위원회의 예비심사를 마치고 28일부터 본격적인 예결위 활동에 돌입한다.

예결위원회는 본격적인 심사에 앞서 사업의 이해도를 높이고 심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28일 재정사업장을 방문해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방문한 군산융복합미래교육센터는 미래사회의 핵심기술인 AI, 로봇, AR·VR, 3D프린팅, 코딩 등을 학생과 도민들이 직접 체험하고 교육받을 수 있는 곳으로 올 6월에 개원했다.

전북사회적경제혁신센터는 현재 준공검사를 마친 상태로 예결위원들은 센터 내 기업 입주공간, 다목적공간 등 시설현황과 운영 계획을 보고 받았다. 전북사회적경제혁신센터는 군산에 소재한다.

또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를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재가동 상황을 청취하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력을 위한 전북도의회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약속했다.

진형석 예결위원장은 “내년도 예산안은 전북도와 도교육청 모두 새롭게 출발하는 만큼 공약사업 등 신규사업이 많아 더욱 꼼꼼한 예산 심사가 필요하다”며 “이번 재정사업장 방문으로 현장을 직접 보고 사업의 이해도를 높여 충실한 예산 심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