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2 07:16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보도자료

제36대 전북지방변호사회장에 ‘김학수 변호사’ 당선

image
김학수 변호사

제36대 전북지방변호사회장에 김학수(52) 변호사가 당선됐다.

28일 전주 만성동 전북지방변호사회 회관에서 제36대 집행부 구성을 위한 선거가 진행된 가운데, 기호 1번 남준희 변호사와 기호 2번 김학수 변호사가 5표 차이로 당락이 결정됐다.

제36대 회장 선거 투표는 지난 24일 오전 8시부터 25일 오후 11시 59분까지 모바일을 통한 온라인 투표가 진행됐으며, 본투표는 28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북지방변호사회 사무실에서 열렸다.

개표 결과 선거인단 311명 중 297명이 투표했으며, 146대 151표로 김학수 변호사가 당선됐다. 이로써 회장으로 당선된 김학수 변호사와 함께 이연주·최경섭 변호사가 부회장이 돼 함께 제36대 집행부를 이끌게 됐다.

진안 출신인 김학수 변호사는 전주고와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사법학과를 졸업했다. 지난 1993년 제35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후 대한법률구조공단 전주지부에서 공익법무관, 광주지법 판사 등을 역임했다. 지난 2000년 변호사 개업 이후 현재 법무법인 백제 대표 변호사로 재직하고 있다.

김학수 변호사는 “전북지방변호사회 소속 변호사들이 능력을 펼치고 사회적으로 존경받을 수 있도록 변호사회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회원 역량 강화와 변호사 권익 보호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임기는 2023년 1월 1일부터 2024년 12월 31일까지 2년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