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06:01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전북도의회 "전북도는 농민 생존 대책 마련하라"

쌀값 하락·생산비 폭등, 18만 전북농민 '생활고'
농가 재난지원금 지급·도 직불금 증액 등 요구

image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30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도는 쌀값 하락과 생산비 폭등으로 고통받는 농민들을 외면하지 말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전북도의회 제공

전북도의회가 쌀값 하락과 관련 농민 생존 대책 마련에 전북도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농산업경제위원회 의원들은 30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도는 쌀값 하락과 생산비 폭등으로 고통받는 농민들을 외면하지 말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나인권 위원장 등은 “붕괴 직전에 이른 농업농촌을 살리기 위해 지금 당장 긴급 수혈이 절실하다”라며 “농가당 100만원을 지원하는 등의 현실적인 대책을 전북도가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근 물가는 상승하고 있지만 오히려 농산물 가격은 하락해 생활고에 허덕이고 있다”면서 “더이상 정부 대책만 바라보고 있을 수 없다. 이제는 전북도가 18만 농민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농가 재난지원금 지급, 도 직불금 증액 등을 요구했다.

나인권 위원장은 "내년 전북도 예산안 심사를 앞두고 관련 예산이 편성되지 않았지만 심의 과정에서 수정을 통해서라도 지원 예산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농민 출신인 오은미 도의원(순창·진보당)은 12월 1일부터 도의회에서 단식농성을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쌀값 #전북도의회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