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05:35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진보당 "고금리 이자장사, 4대 시중은행 대출금리 인하해야"

윤희숙 대표 "초과이익 환수, 횡재세 도입해야"
거대은행 손쉬운 예대마진으로 사상 최대 실적

image
진보당은 30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내 4대 시중은행이 고금리 이자장사를 한다며 대출금리 인하를 촉구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진보당이 4대 시중은행의 대출금리 인하를 촉구했다.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와 오은미 전북도의원 등 진보당 당원들은 30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거대 은행이 손쉬운 예대마진(예금·대출 금리 차이)으로 배를 불린다는 비판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며 "4대 시중은행은 대출금리를 인하해 민생 경제의 어려움에 동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대표는"정부 당국도 은행이 폭리를 취하지 못하도록 실효성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금리인상 등 외부적 요인으로 발생하는 초과 이익에 대해 특별 과세하는 횡재세를 4대 은행에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출금리인하운동본부를 중심으로 4대 시중은행 성토대회, 서명운동, 횡재세 도입촉구 등 대출금리인하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최근 금융권의 발표에 따르면 국내 전체 은행의 올해 1∼9월 이자 이익은 40조 600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조 9000억원이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

특히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금융지주는 올 들어 3분기까지 13조8544억원 순이익을 거둔것으로 집계됐다. 4분기 실적을 더하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금리 #시중은행 #진보당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