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2 08:02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자체기사

학교운동장 인조잔디 조성, 환경단체 “안돼” 학생•학부모 “환영”

전북환경운동연합, 내구연한 7년 넘긴 인조잔디 운동장 44곳
내년 또 인조잔디 10곳 추가위해 예산 200억 반영 재검토 주장
일선 학교에선 인조잔디 선호, 현실 고려해야한다는 주장도

image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5개 시민사회단체는 1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인조잔디 설치의 전면 재검토를  주장했다.

전북 환경단체가 일선 초·중·고에 설치될 인조잔디 도입에 제동을 걸었다. 유해성 문제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학생들의 건강 안전권이 침해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학생·학부모들은 상대적으로 쾌적한 인조잔디 설치를 선호하고 있는데다 설치될 학교는 이미 학생·학부모 동의, 학교운영위원회 심의까지 통과한 것으로 알려져 자칫 환경단체와 학부모의 마찰도 우려된다.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5개 시민사회단체는 1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암물질과 중금속 노출 위험이 큰 전북교육청 인조잔디 운동장 확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고 예산을 보류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전북교육청은 지난 2차 추경예산에 44억5000여 만원의 시설비와 설계비를 편성했으며, 내년도 10개 학교를 대상으로 한 인조잔디 설치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00여 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현재 전북 내 770곳 학교 가운데 인조잔디를 조성한 학교는 54곳(7%)이다. 이중 지자체 등이 지원한 풋살장으로 공용하는 군산 자양중, 서수초를 제외한 52개 학교 중 내구연한인 7년을 넘긴 인조잔디를 쓰는 학교는 44곳(전체의 85%)에 달한다.

또한 지난 2009년 조성된 군산 구암초와 전주 전라고의 경우 유해성 평가에서 기준치를 4배 이상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반면 전북교육청은 인조잔디 추가 설치 작업이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축구·야구 등 구기종목 운영학교와 학생·학부모의 지속적인 인조잔디 조성 요구가 있고, 전국대회 경기장이 인조잔디로 돼 있어 경기력 향상과 부상 방지를 위해 인조잔디 조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흙으로 된 운동장을 기피하는 학생들이 증가함에 따라 운동장 체육활동이 위축되고 천연잔디는 관리가 힘들고 지속적 보수가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학교에서 기피하고 있는 실정이다.

유해성 논란과 관련해서도 인조잔디 품질기준이 강화돼 기존 4대 중금속(납, 카드뮴, 크롬, 수은)에서 알루미늄을 포함한 14종을 검증하는 것으로 강화돼 있다.

또한 국가표준기본법에 따라 국가공인시험연구기관에서 2년 주기의 KS기준 유해성 전수검사를 벌여 학생 유해물질 노출을 예방하고 있어 안전성 문제도 확보했다는 게 전북교육청의 입장이다.

한편 인조잔디운동장 신규 조성은 교직원·학부모·학생 등 구성원 의견수렴 뒤 학교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신청하면 교육지원청 검토 후 사업계획서 제출, 전북교육청 운동장 조성 심의위원회 심의, 대상학교 선정 및 예산편성 등의 절차로 이뤄진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