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06:18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정운천 위원장 "전북도 정책협력관 업무추진비 논란 송구"

여야 협치 신뢰 무너뜨려 안타까워, 감사 절차 지켜볼 것
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여부, 내년 1월 입장 밝힐 것

image
국민의힘 정운천 의원이 6일 전북도의회에서 의정 활동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정운천 국민의힘 전북도당위원장(비례)이 본인이 추천한 박성태 전북도 정책협력관(3급)의 업무추진비 부당 사용 의혹과 관련해 고개를 숙였다.

정 위원장은 6일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찾아 "물의를 빚은 것에 매우 안타깝고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그는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여야 협치를 공식화한 전북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 안타깝다"며 "감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아는데 그 결과에 따라 처리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이러한 일들이 협치의 큰 틀에 장애가 되거나 제약을 주지 않았으면 한다"며 "여러 성과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여야 협치의 순수한 목적에는 영향이 없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은 이어 "논란이 된 협력관은 여야뿐만 아니라 지역과 서울을 잇는 윤활유 같은 역할을 하는 자리"라면서 "언론 등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다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내년 4월 치러지는 전주을 재선거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내년 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 여부를 내년 1월에 확실하게 밝히겠다"며 "지역민들의 여론을 수렴하고, 종합적으로 검토해 출마 여부를 밝히겠다"고 했다.

이어 "과거에는 당락에 관계 없이 출마했지만, 이젠 당 비례대표로서 전북도와 협치의 길을 걷는 중에 출마를 위해 국회의원을 사퇴하는 것이 쉬운 선택은 아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비례보다 지역구를 가져야 협치와 지역 발전에 더 큰 힘을 낼 수 있다"며 출마에 무게를 싣기도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김관영 전북지사가 협치 차원에서 영입한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출신인 박 정책협력관은 임용 직후인 지난 7월부터 최근까지 업무추진비로 98차례에 걸쳐 860여만원을 썼다.

박 정책협력관은 이 가운데 최소 35건의 사용 명세를 실제와 다르게 적었다.

사용 목적으로 적은 '도정 업무홍보를 위한 언론관계자 오찬 간담'이나 '추석 명절 특산품 구매' 등 상당수 사용 내역은 실제로는 도청 직원이나 국민의힘 당직자를 상대로 한 것이다. 

논란 이후 전북도는 박 정책협력관에 대한 자체 특별감사를 벌이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운천 박성태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