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2 08:02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윤 대통령, 15일 ‘국민패널 100명’ 국정과제 점검회의

100분 생중계…패널과 질의응답 형식 진행
‘경제민생·미래먹거리·지방시대·3대 개혁’ 등 4개 주제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월 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5일 ‘국민과의 대화’ 형식으로 100분 동안 생중계되는 국정과제 점검회의를 주재한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국민의 질문에 장관이나 대통령이 바로 답변하는 형식”이라며 이같은 회의 일정을 공개했다.

회의에는 국민 패널 100명을 포함해 150여 명이 참여하며, 패널은 정책 수요자를 중심으로 각 부처 추천을 받아 선정하기로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패널 선정 기준에 대해 “부동산 정책 관련 무주택 청년이라든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한 젊은 세대라든지 그런 정책 수요자를 부처에서 추천하면 그분들이 직접 정책 궁금증이나 문제점을 제기하고 논의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회의 주제는 지방시대를 비롯한 네 가지로, 소관 부처 장관의 발표 뒤 질의응답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 부대변인은 “첫째 주제는 경제와 민생 파트로, 대한민국의 현재를 진단하고 대응하는 내용이며,둘째는 미래 먹거리 분야로, 원전과 방산을 포함해 수출전략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셋째는 지방시대 비전과 전략을 다루고, 마지막으로 연금·노동·교육 등 3대 개혁과제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외교 안보를 포함해 이번에 다루지 못하는 분야의 국정과제는 내년 상반기 중에 2차 점검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 부대변인은 “소통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취임 첫해가 가기 전에 추진해온 정책을 종합 점검함으로써 부처 업무보고 때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고 보다 구체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부대변인은 이날 국회가 본회의에서 ‘만 나이’ 사용을 규정한 민법과 행정기본법 개정안을 각각 의결한 데 대해 “만 나이 통일은 윤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대표적 공약이자 윤석열 정부 120대 국정과제 중 13번째 과제”라며 “내년 6월부터 모든 국민이 한두 살 줄게 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어 “모든 나이가 만 나이로 통일되면서 글로벌 기준에 맞고 불필요한 사회적, 경제적 혼선도 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정과제를 이행할 수 있도록 협조해주신 국회에 감사드린다”고 부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