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2 07:35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대통령실, 화물연대 ‘안전운임 3년연장’에 “선 복귀 후 대화”

“전제조건 없다”…윤대통령,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 재가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월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은 8일 야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중재를 위해 ‘안전운임제 일몰시한 3년 연장’ 수용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선(先)복귀 후(後)대화라는 것이 대통령실의 일관된 원칙”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운송거부자들이) 복귀하고 나면 얼마든지 대화 테이블을 열 수 있다. 복귀를 위한 어떤 전제조건도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것은 강공이 아니라 잘못된 과거를 바로잡기 위해 윤석열 정부가 강조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안전운임제 일몰시한 3년 연장’ 논의에 앞서 화물연대의 업무 복귀가 우선돼야 한다는 것이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된 철강과 석유화학 운송 사업자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 안건을 재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