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13:23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제
일반기사

다우-나스닥 이틀째 폭락

인플레와 금리인상에 대한 우려가 크게 확산되면서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가 2일에 이어 3일에도 크게 떨어졌다.

 

특히 오는 16일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금리를 0.5% 포인트 올릴 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이 제기된 후 경계매물이 쏟아지면서 신.구경제주 할 것 없이 모두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 주가지수는 2.3% 하락한 10,480에 폐장됐으며 하락을 주도한주는 월 마트, 홈 디포 등 대형 유통업체들이었다.

 

제너럴 모터스, 휴렛 패커드, 인텔, AT&T 등도 주가 하락에 기여했다. 첨단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2.1% 떨어진 3,707을 기록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2.0% 하락했으며 소형기업 중심의 러셀2000 지수도 2.3% 떨어졌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