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09:43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산업·기업
일반기사

건설공사 '밖에서 따오고 안에선 새고'

 

연말을 앞두고 올해 막판 수주전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도내 건설업계가 잇따라 타지역에서 중대형 공사를 수주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2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조달청이 지난 10일 집행한 대추제개수공사 입찰에서 도내 업체인 <주> 성전건설(대표 이용규)이 경기도 업체인 석진건설과 각 50%씩의 지분으로 123억6천798만6천원을 써내 적격심사 1순위에 올랐다.

 

또 이날 조달청이 집행한 경부선 내판전기실외 4동 신축공사 입찰에서 도내 업체인 <유> 동방종합건설(대표 김순수)이 29억587만3천원에 응찰해 적심 1순위 업체에 선정되면서 낙찰이 유력해졌다.

 

특히 성전건설은 지난달 5일 경북도청이 발주한 위천봉황지구 수해상습지 개선공사도 경북 업체인 성봉종합건설과 각각 51%와 49%의 지분으로 컨소시엄을 구성, 57억1천801만8천원에 공사를 수주해 업계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이와함께 강원지방조달청이 지난달 20일 입찰을 집행한 국도7호선 강릉-양양간 18.6㎞-19.6㎞ 주문진입체교차로 설치공사도 전북의 <주> 남북건설(대표 신상문)이 경남업체인 대호산업과 각 50%씩의 지분으로 87억991만3천원에 수주했다.

 

이에앞서 농업기반공사 충북본부가 지난달 1일 발주한 미호천∥지구 강내공구 경지정리공사와 미호천∥지구 남이공구 경지정리공사도 도내 업체인 <유> 협신건설(대표 이기운)과 <유> 삼부종합건설(대표 윤재호)이 각각 31억여원과 38억여원에 나란히 수주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동식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