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0:2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여성·생활
일반기사

"해파리에 쏘였을 때 식초로 닦지 마세요"

복지부 "상처부위 바닷물로 씻어야"

근 전남지역에 보름달물해파리 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여름철 바닷가를 찾은 피서객이 해파리에 쏘이는 사고가 늘어나자 보건당국이 피서객의 주의를 당부했다.

 

보건복지부는 안전한 해수욕장 이용을 위해 해파리 위험지역을 확인하는 방법과쏘임 사고 처치요령을 18일 소개했다.

 

우선, 피서객은 해파리가 자주 발견되는 바다는 피하는 것이 좋다.

 

 해변을 방문하기 전에 국립수산과학원 홈페이지(www.nfrdi.re.kr)를 방문하면 해파리  위험지역을 확인할 수 있다.

 

만약 해파리에 쏘였을 경우 즉시 물에서 나와 안전요원에게 알려야 하며 상처부위는 바닷물로 씻어야 한다.

 

수돗물이나 생수, 알코올로 세척하면 안 되며 특히 민간요법에 따라 상처부위에식초를 발라서는 안 된다.

 

 세척 후 해파리 촉수가 피부에 남아 있을 때는 신용카드등 플라스틱 카드를 이용해 조심스럽게 긁어내고 붕대로 압박하거나 상처를  문지르지 않는 것이 좋다.

 

맹독성 해파리에 쏘여 전신이 아프고 구토 증상이 일어났을 경우 119에 신고해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자세한 행동요령은 복지부 홈페이지(www.mw.go.kr)와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www.nem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