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12:30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초중등
일반기사

전교조 교사들 "대통령, 세월호 참극 합당한 책임져야"

도내 1200명 등 전국 1만5853명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 전북지부 소속 1200여 명의 교사를 포함한 전국 전교조 교사 1만5853명이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과 대통령 책임 등을 촉구하는 교사 선언을 했다.

 

이는 지난 2008년 3만 5000여명이 교사들이 국정운영을 비판하는 시국 선언을 한 이후 대규모 선언이다. 하지만 교육부는 앞서 교사 선언을 한 43명의 교사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고, 이번 교사 선언에 대해서도 징계 내릴 가능성이 높아 대규모 징계 사태가 우려되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은 15일 전교조 본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극의 올바른 해결을 촉구하는 교사 선언’을 통해 “대통령은 자신의 책무 불이행을 뼈저리게 고백하고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철저한 진상 규명과 뼈를 깎는 책임규명을 통해 국민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물이 차오르는 배 안에서 아이들이 죽음의 공포와 싸우고 있을 때 대통령은 공직자들을 문책하신 것 말고 무엇을 했냐”면서 “형식적인 사과와 ‘연출된 위로’가 국민의 억장을 무너뜨렸다”고 비판했다.

 

전교조에 따르면 이번 교사 선언은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전국 1만5830여 명의 교사가 서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조합원이 아닌 일반 교사들도 실명을 밝히고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교육부가 청와대 게시판에 실명으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운동을 선언한 교사 43명에 대한 징계를 검토 중인 것과 관련 이동백 전교조 전북지부장은 “대한민국 헌법은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 전교조 본부와 함께 2·3차 교사 선언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