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5:38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제
일반기사

北선호 하노이, 2차정상회담 장소 낙점…평양담판서 美 양보

이동거리·北대사관 존재·김정은 국빈방문 고려 가능성
CNN “美의 작은 양보”…‘비핵화 실행조치 견인’ 포석 관측도
하노이 개최로 ‘베트남 개혁·개방 모델’ 상징성 극대화 효과도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가 중부 해안의 휴양도시 다낭을 제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역사적 장소’로 낙점을 받았다.

베트남 개혁·개방의 심장부인 하노이가 지난해 6월 12일 1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맥을 잇는 역사적인 외교 이벤트의 무대가 된 것이다.

앞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국가가 공개되면서 베트남에서는 수도 하노이와 세계적 휴양지로 뜨고 있는 중부 해안 도시 다낭이 후보 도시로 압축됐다. 미국은 다낭을, 북한은 하노이를 선호해왔다는 점에서 일단 장소 면에서는 미국이 북한에 양보한 셈이다.

이와 관련, 외교소식통은 9일(현지시간) “미국이 최종적으로 장소에 있어서는 북한에 선택권을 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의 지난달 18일 백악관 회동에서 개최도시와 관련, 미국은 다낭, 북한은 하노이 개최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서로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미국 측은 북한 측에 ‘평양으로 돌아간 뒤 최종 답을 달라’고 확답을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두 도시 사이에서 줄다리기를 하던 북미 양측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지난 6∼8일(한국시간) 방북해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와 벌인 ‘평양 담판’을 통해 최종 조율을 이뤄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양에서 서울로 돌아온 비건 특별대표로부터 ‘최종 결과’를 보고 받은 뒤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하노이가 개최 도시임을 공개했다.

이를 두고 김 위원장이 더욱 편안한 분위기에서 정상회담에 임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식으로 미국 측이 성의를 표시함으로써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에서 더 많이 얻어내려는 복안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장소 양보를 통해 의제 협상에서 더 많은 걸 얻어내겠다는 포석도 깔렸다는 분석인 셈이다.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는 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기의 항속거리 등을 이유로 유력 후보지의 하나로 거론돼왔다. 이번에도 ‘이동거리’ 문제가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차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중국 항공기를 탔으나 북측은 이번에는 중국 항공기를 타지 않기를 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