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8:07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야구
일반기사

오승환, 다저스 중심타선 만나 1이닝 1피안타 무실점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중심 타선을 무득점으로 돌려세웠다.

오승환은 7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다저스에 1-5로 밀린 8회 초 등판, 1이닝을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오승환의 시즌 세 번째 등판이다.

오승환은 지난달 29일 개막전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에 1이닝 1피홈런 1실점을 기록했고, 나흘 휴식 뒤 지난 3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1이닝 2피안타 1볼넷 무실점을 남겼다.

사흘 휴식 후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다저스의 2번 타자 코리 시거를 1루수 땅볼로 가볍게 물리쳤다.

다음 타자 저스틴 터너에게는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서 타석에는 4번 타자 코디 벨린저가 등장했다. 앞서 벨린저는 4회 초 2루타, 6회 초 3루타로 뜨거운 타격감을 자랑했다. 개막 후 6일까지 타율 0.417에 6홈런을 때리며 뜨거운 시즌을 보내고 있는 타자다.

그러나 오승환은 벨린저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A.J 폴록을 1루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8회 초를 끝냈다.

오승환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4.50에서 3.00으로 내려갔다.

콜로라도는 8회 말 1점 추격했지만, 9회 초 2점 빼앗기면서 2-7로 패했다.

다저스는 4연승을 달렸다. 선발 투수 워커 뷸러는 5이닝 1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또 다저스는 7회 초 알렉스 버두고의 솔로포로 개막 후 9경기 연속 홈런 행진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