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19:2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종교
일반기사

코로나19 재확산에 기독교계 자성 목소리

전주 한 교회 담임목사 “‘하나님 믿으면 코로나 안걸린다’ 새빨간 거짓말”
부산 샘터교회 안중덕 목사 "집합 금지는 소외된 이들과 함께하라는 것, 선동하거나 힘자랑 말라"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확산원인으로 지목된 기독교계가 자성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부산샘터교회의 안중덕 목사가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 시대가 전해주는 메시지’ 글이 잔잔한 감동을 주며 SNS 구독자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안 목사는 먼저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것은 잠잠하라는 뜻”이라며 “막말과 거짓말을 하지 말며 불필요한 말을 줄이고 남의 말에 귀를 기울이라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입을 다물면 사랑스러운 것들에 시선이 머물게 되고 아름다운 소리와 세미한 속삭임이 들려올 것””이라고도 했다.

정부의 대면 예배 금지와 관련해선 “언제 어디서나 하나님을 바라보라는 뜻”이라며 “어디서나 고요하게 하나님을 대면하면 그의 나라와 뜻에 가까이 이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집합 금지 결정에 대해서는 “소외된 이들과 함께 하라는 뜻”이라며 “이는 모여서 선동하거나 힘자랑하지 말고 사람이 그리운 이들의 벗이되라는 말”이라고 했다.

해당 글은 문재인 대통령이 SNS계정에 공유하면서 널리 알려졌다.

전주에서도 한 교회 담임목사가 홈페이지를 통해 일부 교회의 일탈을 꼬집으며 교회의 자성을 촉구했다.

해당 목사는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의 영향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을 만큼 커지고 있다”면서 “그로인해 복음을 전해야 할 교회가 코로나를 전파한다는 조롱을 듣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님의 일반 은총과 그에 따른 섭리를 믿는다면 기독교인도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것을 믿으라”며 “‘하나님을 믿으면 코로나에 안걸린다’‘믿음 없는 사람들이 걸리는 것이 코로나다’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일침을 놨다.

그러면서 “외부의 위험으로부터 우리를 지키는 것이 상식이라면 나로 인해 이웃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상식”이라며 “교회가 더 이상 비난의 대상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해당 교회는 지난 23일부터 내달 5일까지 예배당을 폐쇄하는 조치를 취했다.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확산원인으로 지목된 기독교계가 자성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부산샘터교회의 안중덕 목사가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 시대가 전해주는 메시지’ 글이 잔잔한 감동을 주며 SNS 구독자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안 목사는 먼저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것은 잠잠하라는 뜻”이라며 “막말과 거짓말을 하지 말며 불필요한 말을 줄이고 남의 말에 귀를 기울이라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입을 다물면 사랑스러운 것들에 시선이 머물게 되고 아름다운 소리와 세미한 속삭임이 들려올 것””이라고도 했다.

정부의 대면 예배 금지와 관련해선 “언제 어디서나 하나님을 바라보라는 뜻”이라며 “어디서나 고요하게 하나님을 대면하면 그의 나라와 뜻에 가까이 이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집합 금지 결정에 대해서는 “소외된 이들과 함께 하라는 뜻”이라며 “이는 모여서 선동하거나 힘자랑하지 말고 사람이 그리운 이들의 벗이되라는 말”이라고 했다.

해당 글은 문재인 대통령이 SNS계정에 공유하면서 널리 알려졌다.

전주에서도 한 교회 담임목사가 홈페이지를 통해 일부 교회의 일탈을 꼬집으며 교회의 자성을 촉구했다.

해당 목사는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의 영향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을 만큼 커지고 있다”면서 “그로인해 복음을 전해야 할 교회가 코로나를 전파한다는 조롱을 듣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님의 일반 은총과 그에 따른 섭리를 믿는다면 기독교인도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것을 믿으라”며 “‘하나님을 믿으면 코로나에 안걸린다’‘믿음 없는 사람들이 걸리는 것이 코로나다’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일침을 놨다.

그러면서 “외부의 위험으로부터 우리를 지키는 것이 상식이라면 나로 인해 이웃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상식”이라며 “교회가 더 이상 비난의 대상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해당 교회는 지난 23일부터 내달 5일까지 예배당을 폐쇄하는 조치를 취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