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00:38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노동·노사
일반기사

"사회적 거리두기 위반하며 회식 간 사실 없어" 우정노조 김종형 익산지부장 해명

우정노조 김종형 익산우체국지부장은 지난 16일 우체국 택배 파업 당시 물류 작업이 지연되면서 군산우체국에 업무지원을 나간 후 근무지인 익산우체국으로 복귀해 당일 저녁 회식에 간 일이 없다고 해명했다.

김종형 익산우체국지부장은 “당시 택배노조 파업으로 군산우체국의 물류 작업이 지연되면서 업무 지원 후 복귀함으로써 당일 저녁 회식에는 간 일이 없다”고 설명했다.

우정노조 김종형 익산우체국지부장은 지난 16일 우체국 택배 파업 당시 물류 작업이 지연되면서 군산우체국에 업무지원을 나간 후 근무지인 익산우체국으로 복귀해 당일 저녁 회식에 간 일이 없다고 해명했다.

김종형 익산우체국지부장은 “당시 택배노조 파업으로 군산우체국의 물류 작업이 지연되면서 업무 지원 후 복귀함으로써 당일 저녁 회식에는 간 일이 없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