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2:0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영화·연극
보도자료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 영화 부문 ‘역대 최다’ 출품 기록

역대 최다 출품…총 1330편 접수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지난해 11월 24일부터 이달 3일까지 72일 동안 한국영화 공모를 진행한 결과, 한국 영화 공모에 총 1330편이 접수됐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감독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장편을 소개하는 ‘한국경쟁’과 다양한 장르의 국내 단편영화를 선보이는 ‘한국단편경쟁’, 전북 지역에서 제작된 작품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 공모’ 등 세 분야의 공모를 진행했다. 그 결과 한국 경쟁은 124편, 한국단편경쟁은 1169편, 지역 공모는 37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을 기록했다.

올해 한국영화 출품 편수는 1330편으로, 2021년 한국영화 출품 편수인 1129편과 비교해 201편이 증가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출품작 수와 비교해도 기록할 만한 수치이며, 그동안 가장 많은 출품작을 기록했던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당시보다 100여 편 많은 수치다.

2021년도와 비교해 한국경쟁은 108편에 비해 16편 모집돼 124편, 한국단편경쟁은 993편에 비해 176편 모집돼 1169편으로 마감됐다. 지역 공모 또한 2021년도와 비교해 28편에서 9편이 더 증가한 37편으로 마무리됐다.

장르별로는 한국경쟁에서는 극 영화가 86편(69.35%), 다큐멘터리가 26편(20.97%), 애니메이션이 1편(0.81%), 실험 영화가 9편(7.26%), 기타가 2편(1.61%)으로 극 영화가 한국경쟁 전체 출품 비율 중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한국단편경쟁에서는 극 영화가 943편(79.90%), 다큐멘터리가 37편(3.17%), 애니메이션이 120편(10.27%), 실험 영화가 67편(5.73%), 기타가 11편(0.94%)으로, 단편 역시 극 영화 위주로 제작됐으나 작가들이 단편 애니메이션, 실험 영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전주국제영화제 문석 프로그래머는 “한국영화 출품작 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 생각한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영화 제작이 어려워졌으나, 돌파구를 찾아 다양한 방식으로 창작을 지속해온 한국 영화인들에게 존경과 감사를 보낸다”며 “온 힘을 다해 완성한 작품을 제출해 주신 만큼, 진지하고 겸허한 마음으로 상영작 심사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공모는 해외영화(국제경쟁) 491편, 한국영화(한국경쟁, 한국단편경쟁, 지역 공모 등) 1330편을 더해 총 1821편으로 접수를 마감했다. 지난해 출품된 1527편보다 294편 증가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접수된 모든 작품을 대상으로 예심을 진행하고 본선 진출작을 차례로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