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4:22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자체기사

다시 전북 찾은 윤석열, 군산·익산서 세몰이

군산조선소 재가동·익산 세계 식품시장의 중심 도약 다짐

윤석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군산 공설시장에서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약속하며 지지를 호소했다./군산=이환규 기자
윤석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군산 공설시장에서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약속하며 지지를 호소했다./군산=이환규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군산과 익산에서 세몰이에 나섰다.

지난 16일에 이어 6일 만에 전북을 다시 찾은 윤 후보는 군산 공설시장에서 “군산은 과거 무역산업도시였지만, 지금은 한국지엠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문을 닫으면서 지역 분위기와 경제가 위축되고 있는 모습”이라며 “압도적인 지지로 정부를 맡게 되면 조선소 재가동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우량 기업들이 군산에 들어올 수 있도록 여건은 만들고 이에 따른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역주의의 볼모도 아니고 지역감정도 없고 어떤 계층이나 계파에 부채도 없는 정치 신인이다”라며 “정권을 교체하라는 책임을 저에게 주셨는데, 저와 국민의힘에게 힘을 주시면 이재명의 민주당이 아니라 민주당의 양심 있는 정치인과 합리적인 협치를 통해 국민 통합 이루고 경제 발전을 이끌어내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광주 복합쇼핑몰 논란과 관련해 민주당을 겨냥하며 "어려운 경제 여건 때문에 민주당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는 독점정치의 폐해를 보여주는 게 아니라면 온다는 기업, 주민이 원하는 기업을 왜 막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금 이 민주당이 김대중의 민주당인가. 노무현의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인가"라며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서생의 문제의식과 상인의 현실감각을 갖춰야 한다고 하셨다"고 언급했다.

윤석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익산역 광장에서 익산을 세계적인 식품도시로 키우겠다고 약속하며 지지를 호소했다./익산=송승욱 기자

이어진 익산역 광장 유세에서는 당원과 지지시민 등 5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앞세워 표심잡기에 나섰다.

윤 후보는 “익산지역은 만경강이 있고 끝이 보이지 않는 지평선에 멀리 펼쳐져 있는 대농지역”이라며 “익산이 세계적인 식품클러스터로 발전할 수 있도록 키우겠다”고 말했다.

또 “4차 산업혁명의 첨단기술을 적용해 스마트농업과 농식품 가공업, 과거에 추진했다가 제대로 결실을 보지 못했던 한식의 세계화 등을 전부 모아서 익산을 자랑스러운 한식의 세계화 법정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번 대선은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대결이 아니라 상식과 몰상식의 대결, 정의와 부패의 대결”이라며 “저와 국민의힘이 민주당의 훌륭한 정치인들과 멋지게 협치하고 국민 통합을 이룰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