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7:58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스포츠일반
일반기사

전북도 직장운동경기부, 이번 동계체전서 잇단 금메달 성과

전북도청 컬링팀 금메달 2개 획득 여 일반부 8년만에 금메달
빙상팀도 금 3개, 은 3개, 동 2개 쾌거

 

image
전북도청 여자 컬링팀/사진=전북도 제공

전북도는 제103회 전국동계체전에서 도 소속 직장운동경기부가 10개의 메달을 따내는 등 성과를 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전국동계체전은 지난 2월 25부터 2월 28일까지 서울, 경기, 강원, 경북 분산 개최됐다.

도 직장운동경기부는 컬링과 빙상 2종목 11명(컬링 6명, 빙상 5명)의 선수가 출전해 금 5개, 은 3개, 동 2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우선 도 컬링팀(일반부) 믹스더블 남윤호, 엄민지 선수는 경기도컬링연맹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이어 여 일반부(스킵 엄민지, 서드 신가영, 세컨드 송유진, 리드 이지영, 후보 신은진, 감독 정다겸)은 강팀 강원을 만나 연장까지 가는 접전을 보였으나 최종 금메달을 거머쥐면서 대회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번 컬링 믹스더블은 지난 2020년 3월 창단 이래 동계체전 첫 출전 금메달이었다.

특히 여 일반부 또한 2014년 이후 8년 만에 금메달을 획득해 더 값진 메달이라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박세우 감독이 이끄는 도 빙상팀도 쇼트트랙 500m, 1000m, 1500m, 3000m, 3000mR에서 금 3개, 은 3개, 동 2개의 많은 메달을 거머쥐었다.

각 경기에서 박지원 선수가 500m 금메달, 최지현 선수가 1000m 은메달, 1500m, 3000m에서는 황현선 선수가 금메달 2개를 차지했다.

노아름 선수는 1500m에서 은메달, 1500m, 3000m에서는 이은별 선수가 각각 동메달를 획득했다. 3000m 계주에서는 노아름, 황현선, 최지현, 박지원선수가 치열한 경기 끝은 값진 은메달을 획득했다.

아울러 컬링팀 엄민지 선수와 빙상팀의 유망주 황현선 선수는 동계체전에서 2관왕의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려 전북을 빛냈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 전북 위상을 드높인 선수들을 격려하는 한편, 앞으로도 선수들의 경기력이 향상될 수 있도록 동·하계 강화훈련 및 전지훈련 등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