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2:2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경찰
일반기사

민주당 경선과정서 대리투표 의혹⋯경찰 본격 수사

장수군 음신마을 입구에 '부정행위 척결' 현수막 내걸려
경찰, 사건 관계자 집 등 압수수색⋯임실·순창도 수사 중

image
장수군 계남면 음신마을 입구에 설치된 현수막.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기초단체장 경선과정에서 불거진 대리투표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본격화했다. 특히 장수군의 경우 양성빈 장수군수 예비후보가 제기한 대리투표와 관련해 마을에 현수막이 걸리는 등 사태가 확산하고 있는 모양새다.

8일 오후 장수군 계남면에 위치한 음신마을. 마을 입구에 세워진 탑차에는 '부정투표 군민심판'이란 현수막이 내걸렸다. 또한 '부정부패의 고리를 끊어라, 돈선거 추방, 장수의 자존심을 지키는 일'이란 현수막도 걸렸다.

한 마을 주민은 "최근 마을 곳곳에서 대리투표 등 부정투표가 이뤄지고 이를 대가로 돈도 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면서 "마을 청년회에서 공정한 선거가 치뤄졌으면 하는 바람에서 현수막을 내건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양 예비후보는 "경선 당일 특정 후보 지지자가 번암면 소재 마을에서 어르신들의 휴대전화를 수거하고 5만 원씩 교부했다고 제보했다”며 “확인 결과 수거해간 휴대전화 중 1대는 이미 1년 전 명의자를 권리당원으로 입당시킨 후 권리당원 투표를 대신 한 것으로 보인다”고 대리투표 의혹을 제기했다.

image
장수군 계남면 음신마을 입구에 설치된 현수막.

이에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5일 사건 관계인 A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자택과 차량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사건관계자들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대리 투표로 사용된 휴대전화 수 십여 개의 번호를 특정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것은 맞다"면서도 "압수수색 여부 등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임실과 순창 지역의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특정 후보 측이 제기한 지역 노인들의 휴대전화를 수거해 대리 투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경찰수사가 진행 중이다.

임실과 순창에서 제기 된 사건은 각 일선 경찰서로 배정됐다.

권대영 순창군수 예비후보는 "경선에서 56.8%를 득표해 순창군수 후보 자격을 얻은 후보 측에서 휴대전화를 이용한 경선 조작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상대 후보 지지자들이 안심번호 ARS 경선 여론조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어르신들의 휴대전화를 수거해 한 곳에서 여론조사를 대신했다는 다수의 제보를 받았다"며 "만약 사실이면 후보는 즉각 사죄하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임실군수에 도전한 한완수 예비후보 측도 보도자료를 내고 "경쟁상대인 한병락 후보 측근들이 경선 기간에 지역 노인들을 상대로 대리투표를 진행했다"면서 "노인들의 휴대폰을 걷어가 특정 장소에서 대신 투표를 한 정황이 있다는 내용의 녹취록도 확보,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에 제출했다"고 폭로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대리투표 의혹이 불거진 지역에 대해 경찰수사가 진행 중인 것은 맞다"면서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해서 철저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