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0:59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진안
일반기사

진안군 새 정부 국정과제에 발맞춘 대응전략 중점 논의

image
진안군청사 전경

지난 10일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자 각 지자체가 정부기조에 발맞춘 정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는 가운데 진안군 또한 부서별 대응전략 마련을 위해 16새 정부 110대 국정과제 대응전략 보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선 국가예산 확보 방안이 중점 논의됐다.

16일 보고회에 따르면 군은 모든 데이터가 연결되는 세계 최고의 디지털 플랫폼 정부 구현이라는 국정과제에 보조를 맞출 방침이다. 이를 위해 각종 생활관광정보 제공, 모든 증명서 발급이나 민원접수처리 또는 민원 빅데이터 분석활용이 가능한 주민생활통합지원시스템 구축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보고회에 앞서 군은 새 정부 출범에 따른 국정과제와 연계한 사업발굴과 정부 정책기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110대 국정과제 목록을 세분화해 부서별 검토를 마쳤다.

이날 보고회에선 각 실··에서 미리 검토한 추진방향을 재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몇 가지 사안이 중점 거론됐다. 산림복지 기반확충을 위한 휴양림 조성을 확대하고, 죽도정원 사업을 위해 국가예산을 신속히 확보하며, 생활밀착형 숲조성을 연차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됐다.

이뿐 아니라, 교통혁신을 위해 전주-김천 동서횡단철도 구축에 최선을 다하고, 전주-대구 고속도로 건설을 위해 국토부나 기재부의 공조를 이끌어 내기로 했다.

군은 이 밖에도 복지 문화 체육 농업 환경 관광 일자리 등 모든 분야에 걸쳐 과제별 대응계획을 수립, 추진한다.

김창열 군수직무대리는 새 정부의 국정 목표와 그 과제가 제시된 만큼 중앙정부의 정책추진 동향을 수시로 파악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정부기조 부합한 국가예산 신규사업을 발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