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2:14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산업·기업
보도자료

전북 도약기업 등 올해 1분기 매출, 수출 상승

image
전북테크노파크 로고

전북테크노파크로부터 지원받은 기업들의 실적이  크게 신장된 것으로 나타났다.

(재)전북테크노파크(원장 양균의)는 도약기업, 선도기업, 스타기업, 강소기업 육성사업으로 수혜를 받은 162개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1분기 매출, 고용, 수출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매출 21.7%, 고용 0.8%, 수출이 12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전북도와 전북테크노파크는 기업규모 및 성장단계에 기초한 지역과 중앙정부 기업지원사업의 유기적인 연계로 중소기업 육성정책 패러다임의 질적 전환을 도모하고자 ‘성장사다리 육성체계’(이하 육성체계)를 구축해 단계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이번 육성체계는 총 5단계로 1단계 돋움기업, 2단계 도약기업, 3단계 선도기업, 4단계 스타기업, 5단계 강소기업으로 구분해 지역 중소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전북만의 특화된 프로그램이다.

이 중 전북테크노파크에서 지원하는 2~5단계 기업인 도약기업(28개사), 선도기업(59개사), 스타기업(53개사), 강소기업(22개사)에 대해 올해 1분기 매출, 고용, 수출액을 조사한 결과 매출액은 8억 73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7억 1700만원) 대비 21.7% 증가했으며 이는 한국은행에서 발표한 최근 3년(2018년~2020년)간 제조업 평균 매출액 증가율 2.04%보다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종사자 수는 1만 88명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1만 6명) 대비 0.8% 증가했으며 이는 고용노동부 고용통계 기준 전북 제조업 분야 고용 증가율 1.91% 대비 도약기업(5.6%), 스타기업(2.0%), 강소기업(2.4%)로 높거나 비슷한 수준이다.

수출액은 1억 98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분기(8900만 달러) 대비 122.6% 증가했으며 이는 관세청 통계 기준 전북 전체 수출액 증가율 25.21% 보다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전북테크노파크 양균의 원장은 “전북의 돋음기업과 도약기업, 선도기업, 스타기업, 강소기업으로 이어지는 육성체계를 통해 산업구조를 혁신적인 중소기업 중심으로 전환할 수 있는 구심점이 돼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