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9:3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축구
자체기사

전북현대 우승경쟁은 이제부터

image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경기에서 전북 쿠니모토가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팀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2.6.19 yongtae@yna.co.kr

전북현대모터스의 리그 우승경쟁은 이제 시작이다. 

전북현대가 A매치 리그 휴식기간 이후 열린 '현대 가(家)' 더비에서 리그 선두 울산현대를 꺾었다. 무엇보다 홈이 아닌 원정에서 거둔 승리이기에 선수단의 사기도 오르고 있다.

전북현대는 지난 19일 오후 6시 울산문수축구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6라운드에서 쿠니모토의 멀티골과 바로우의 골을 앞세워 3-1로 승리했다.

전북현대는 전반에만 3골을 넣으면서 리그 선수 울산현대를 패배의 구렁으로 몰아넣었다.

8승(4무4패 승점 28)째를 기록한 3위 전북은 2위 제주(승점 29)와 승점 차를 1로 좁혔고, 선두 울산(36점)과의 승점차도 10점 이내로 줄였다.

총 38경기가 치러지는 올해 리그 전체 일정을 절반도 치르지 않은 상태에서 전북이 우승 경쟁에 불을 지핀 모양새다.

전북은 최근 팬들이 현대자동차그룹 본사앞에서 트럭시위까지 벌이는 등 팀 내외부 사정이 좋지 않았지만, 리그 선두를 잡는 이날 경기로 사기도 오르고 반등의 기회를 잡게 됐다.

경기 후 김상식 전북현대 감독은 "골을 넣는 장면에서 선수들의 열심히 했지만, 운도 따랐다. 그렇지만 선수들이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커 운도 따랐다고 생각한다. 울산이 앞서나가지만,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는 경기였다. 우승 경쟁의 시발점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mage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경기에서 전북 쿠니모토가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팀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2.6.19 yongtae@yna.co.kr

전북현대모터스의 리그 우승경쟁은 이제 시작이다. 

전북현대가 A매치 리그 휴식기간 이후 열린 '현대 가(家)' 더비에서 리그 선두 울산현대를 꺾었다. 무엇보다 홈이 아닌 원정에서 거둔 승리이기에 선수단의 사기도 오르고 있다.

전북현대는 지난 19일 오후 6시 울산문수축구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6라운드에서 쿠니모토의 멀티골과 바로우의 골을 앞세워 3-1로 승리했다.

전북현대는 전반에만 3골을 넣으면서 리그 선수 울산현대를 패배의 구렁으로 몰아넣었다.

8승(4무4패 승점 28)째를 기록한 3위 전북은 2위 제주(승점 29)와 승점 차를 1로 좁혔고, 선두 울산(36점)과의 승점차도 10점 이내로 줄였다.

총 38경기가 치러지는 올해 리그 전체 일정을 절반도 치르지 않은 상태에서 전북이 우승 경쟁에 불을 지핀 모양새다.

전북은 최근 팬들이 현대자동차그룹 본사앞에서 트럭시위까지 벌이는 등 팀 내외부 사정이 좋지 않았지만, 리그 선두를 잡는 이날 경기로 사기도 오르고 반등의 기회를 잡게 됐다.

경기 후 김상식 전북현대 감독은 "골을 넣는 장면에서 선수들의 열심히 했지만, 운도 따랐다. 그렇지만 선수들이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커 운도 따랐다고 생각한다. 울산이 앞서나가지만,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는 경기였다. 우승 경쟁의 시발점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