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8:24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스포츠일반
일반기사

해임처분된 전북도체육회 전 본부장 가족들 도체육회 방문

부하직원 폭행과 업무 추진비 목적 외 사용 등으로 전북도체육회로부터 해임처분을 받은 김승민(57) 전 본부장의 가족들이 전라북도체육회를 방문해 김 전 본부장의 징계를 완화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 전 본부장의 가족과 친지 6명은 지난 24일 오전 9시30분 도체육회를 방문해 신준섭 사무처장과 면담을 했다.

가족들은 "김 전 본부장이 9개월동안 힘든 시간과 고초를 당했고 스트레스로 급성심근경색으로 스텐스 삽입시술을 받고 우울증을 앓고 있다"며 "김 전 본부장이 잘못했으나 32년동안 체육회 근무한 공적과 13차례의 상훈등을 고려해 해임처분을 완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또 양정에 맞는 징계를 주고 복귀ㅣ시켜 명예롭게 정년 퇴임할수 있도록 선처해 달라"고 했다.

하지만 신 서무처장은 "한번 결정된 사항이어서 저로써는 어쩔수 없다"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세종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