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2 12:3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날씨
일반기사

27~29일 전북 전역 비 소식

전북은 대체로 흐리고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는 가운데 곳곳에서 돌풍을 동반한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26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2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전북 곳곳에서 소나기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5∼60㎜로 돌풍과 천둥을 동반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27일의 아침 최저기온은 22∼24도, 낮 최고기온은 27∼30도로 후덥지근한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오는 28일에도 정오부터 오후 4시 사이에 전북 동부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겠으며,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3∼25도, 낮 최고기온은 28∼31도가 되겠다.

오는 29일 오후에는 전북 전역에 비소식이 있고, 정체(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구역이 변동될 수 있다고 기상지청은 설명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27일부터 흐린 가운데 전북 곳곳에서 거센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돌풍과 우박을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도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북은 대체로 흐리고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는 가운데 곳곳에서 돌풍을 동반한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26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2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전북 곳곳에서 소나기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5∼60㎜로 돌풍과 천둥을 동반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27일의 아침 최저기온은 22∼24도, 낮 최고기온은 27∼30도로 후덥지근한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오는 28일에도 정오부터 오후 4시 사이에 전북 동부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겠으며,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3∼25도, 낮 최고기온은 28∼31도가 되겠다.

오는 29일 오후에는 전북 전역에 비소식이 있고, 정체(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구역이 변동될 수 있다고 기상지청은 설명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27일부터 흐린 가운데 전북 곳곳에서 거센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돌풍과 우박을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도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