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01:58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날씨
일반기사

7월 첫 주 전북 곳곳 소나기

7월 첫째 주 전북지역은 대체로 흐리고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전망인 가운데 곳에 따라 소나기가 내릴것으로 보인다.

3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4일과 5일 전북 곳곳에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강수량은 5∼40㎜로 많은 곳은 60㎜까지 내릴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4일 아침 최저기온은 21도~24도, 낮 최고기온은 30도∼33도며, 오는 5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31∼34도로 무더위가 지속돨 것으로 예보했다.

오는 6일 오후부터 8일 오전까지는 전북 전역에 비소식이 있고, 정체(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구역이 변동될 수 있다고 기상지청은 설명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4일부터 흐린 가운데 전북 곳곳에서 거센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무더위가 지속될 예정이니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온열질환에 취약한 노약자 등은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7월 첫째 주 전북지역은 대체로 흐리고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전망인 가운데 곳에 따라 소나기가 내릴것으로 보인다.

3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4일과 5일 전북 곳곳에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강수량은 5∼40㎜로 많은 곳은 60㎜까지 내릴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4일 아침 최저기온은 21도~24도, 낮 최고기온은 30도∼33도며, 오는 5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31∼34도로 무더위가 지속돨 것으로 예보했다.

오는 6일 오후부터 8일 오전까지는 전북 전역에 비소식이 있고, 정체(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구역이 변동될 수 있다고 기상지청은 설명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4일부터 흐린 가운데 전북 곳곳에서 거센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무더위가 지속될 예정이니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온열질환에 취약한 노약자 등은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