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20:52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발굴기사

전주 곳곳 인도관리 엉망⋯시민 안전 위협

호남제일문~제1산단 구간 등 바닥 들뜨고 수풀 우거져
보행자, 일부 구간서 도로 옆 자전거도로로 보행하기도

image
전주 호남제일문부터 제1산업단지까지 이어지는 인도 곳곳이 바닥이 들떠 있는 등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시민들이 보행안전에 위협을 받고 있다.

전주 호남제일문부터 제1산업단지까지 이어지는 인도가 제대로 관리되고 있지 않아 시민들이 보행 안전에 위협을 받고 있다.

이 일대 인도는 바닥이 들떠 보행에 지장을 주거나 수풀이 우거져 보행자의 시야를 가리는 등 다양한 문제가 노출되고 있어서다.

12일 오전 호남제일문 인근. 기자가 이 일대의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해 이곳에 도착하자 곧바로 인도 바닥이 들뜬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만약 주의를 하지 않고 걷는다면 들뜬 바닥에 발이 걸려 넘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였다.

이외에도 곳곳이 갈라지고 파이는 등 이 구간의 인도는 관리가 되고 있다고 보기에는 힘든 모습이었다.

이어 여의광장 사거리 부근 인도에서는 다소 충격적인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약 3m 정도 폭인 해당 인도는 수풀이 우거져 보행자의 시야를 가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렇다보니 실제 이곳을 지나던 한 시민은 인도가 아닌 도로 가장자리에 마련된 자전거도로로 보행을 하고 있었다.

시민 양준애 씨(88)는 "인도는 수풀이 우거져서 어디를 걷는지 제대로 알 수 없어 자전거 도로로 걷고 있었다"며 "위험하다는 것은 알지만 잘 포장된 자전거도로가 걷기 편하다"고 전했다.

제1산업단지 인근 인도는 이전에 확인한 곳에 비해 바닥이 비교적 깔끔하게 포장돼 있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보도블록 곳곳에 잡초가 자라 있었고 특히 시각장애인을 위해 설치된 점자블록 주변에 잡초들이 무성하게 자라있어 점자블록이 의미가 있을지 의심되는 상황이었다.

인근을 지나던 김학현 씨(57)는 "인도 바닥상태가 안 좋은 것도 문제지만 이 구간에는 곳곳에 가로등이 없는 곳도 있어 밤에 다닐 때 특히 위험하다"며 "보행자가 많은 구간이 아니다 보니 문제가 생겨도 조치가 늦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덕진구청은 문제가 되는 구간에 대해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인력·예산 등의 문제로 이 구간을 한 번에 개선하기엔 어렵다고 전했다.

덕진구청 관계자는 "현장 확인을 통해 보수가 필요한 구간들을 확인했다"며 "그렇지만 인력·예산 등에 한계가 있어 일괄적인 개선에 어려움이 있다. 우선적으로 개선 가능한 방안을 찾아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image
전주 호남제일문부터 제1산업단지까지 이어지는 인도 곳곳이 바닥이 들떠 있는 등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시민들이 보행안전에 위협을 받고 있다.

전주 호남제일문부터 제1산업단지까지 이어지는 인도가 제대로 관리되고 있지 않아 시민들이 보행 안전에 위협을 받고 있다.

이 일대 인도는 바닥이 들떠 보행에 지장을 주거나 수풀이 우거져 보행자의 시야를 가리는 등 다양한 문제가 노출되고 있어서다.

12일 오전 호남제일문 인근. 기자가 이 일대의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해 이곳에 도착하자 곧바로 인도 바닥이 들뜬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만약 주의를 하지 않고 걷는다면 들뜬 바닥에 발이 걸려 넘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였다.

이외에도 곳곳이 갈라지고 파이는 등 이 구간의 인도는 관리가 되고 있다고 보기에는 힘든 모습이었다.

이어 여의광장 사거리 부근 인도에서는 다소 충격적인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약 3m 정도 폭인 해당 인도는 수풀이 우거져 보행자의 시야를 가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렇다보니 실제 이곳을 지나던 한 시민은 인도가 아닌 도로 가장자리에 마련된 자전거도로로 보행을 하고 있었다.

시민 양준애 씨(88)는 "인도는 수풀이 우거져서 어디를 걷는지 제대로 알 수 없어 자전거 도로로 걷고 있었다"며 "위험하다는 것은 알지만 잘 포장된 자전거도로가 걷기 편하다"고 전했다.

제1산업단지 인근 인도는 이전에 확인한 곳에 비해 바닥이 비교적 깔끔하게 포장돼 있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보도블록 곳곳에 잡초가 자라 있었고 특히 시각장애인을 위해 설치된 점자블록 주변에 잡초들이 무성하게 자라있어 점자블록이 의미가 있을지 의심되는 상황이었다.

인근을 지나던 김학현 씨(57)는 "인도 바닥상태가 안 좋은 것도 문제지만 이 구간에는 곳곳에 가로등이 없는 곳도 있어 밤에 다닐 때 특히 위험하다"며 "보행자가 많은 구간이 아니다 보니 문제가 생겨도 조치가 늦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덕진구청은 문제가 되는 구간에 대해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인력·예산 등의 문제로 이 구간을 한 번에 개선하기엔 어렵다고 전했다.

덕진구청 관계자는 "현장 확인을 통해 보수가 필요한 구간들을 확인했다"며 "그렇지만 인력·예산 등에 한계가 있어 일괄적인 개선에 어려움이 있다. 우선적으로 개선 가능한 방안을 찾아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