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1:05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보도자료

군산내흥초·전주백석유치원 신설 7부능선 넘었다

image

전북 택지개발지구에 서립예정인 군산 내흥초등학교와 전주 백석유치원 설립이 7부 능선을 넘었다.

 24일 전북교육청(교육감 서거석)에 따르면 군산 신역세권 지구 택지개발사업에 따른 공동주택 건설로 유입되는 초등학생 배치를 위한 군산내흥초 이전 신설계획을 학교구성원들의 동의(찬성률 88.4%)를 얻어 제출한 중앙투자심사에서 통과됐다.

전주 에코시티 내 가칭 전주백석유치원도 최근 열린 교육부 2022년도 정기 3차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 

전주백석유치원은 전주 에코시티 내 공동주택 개발에 따른 유입 유아를 배치하기 위해 지난 2019년 1월 수시1차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으나 국방부-전주시 간 에코시티 2단계 개발구역의 토지소유권 양여 문제로 개발지역 부지조성이 지연,투자심사 승인 후 3년 이상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으며, 이번에 다시 재심사를 받았다.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한 군산내흥초는 42학급 규모로 23년 본예산에 설계비 등을 반영하고 3년 계속비 사업으로 편성하여 2026년 3월 개교 목표로, 전주백석유치원은 15학급 규모로 2026년 3월 개원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군산내흥초가 이전하면 개발지구 내 학생들의 원거리 통학불편이 해소되고, 쾌적한 교육환경이 제공되어 교육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내흥초 학생들에 대한 교육활동과 학생교육복지 지원 등이 차질없이 이루어지고, 학교가 정상 개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전주백석유치원도 유치원 부지 도시기반시설이 정비되면 설계공모 등을 우선 추진해 정상 개원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