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9 08:34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금융·증권
보도자료

JB금융그룹,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 3200억원 시현

image
JB금융지주 전경 사진

JB금융지주(회장 김기홍)는 올해 상반기 누적 당기순이익(지배지분) 3200억원을 시현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15.0% 증가한 실적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반기 실적을 경신했다. 

2분기 기준 당기순이익(지배지분)은 153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9% 증가한 수치다. 

주요 경영지표 부문에서 지배지분 ROE 15.2% 및 ROA 1.14%를 기록하며 업종 최고 수준의 수익성 지표를 유지했다. 

특히 상반기 내부등급법 도입 효과에 힘입어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11.18%를 기록하며 지주 설립 후 그룹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11%를 상회했다. 

또한 경영 효율성 지표인 영업이익경비율(CIR)은 영업 수익 증대와 지속적인 비용 절감 노력의 결과로 역대 최저치인 38.1%를 달성했다.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한 선제적 리스크 관리 결과로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동기대비 0.09% 개선된 0.56%, 연체율은 전년동기대비 0.06% 개선된 0.53%를 기록하고 있다.

전북은행은 전년동기대비 22.0% 증가한 1056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고 광주은행은 전년동기대비 21.8% 증가한 1249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JB우리캐피탈은 전년동기대비 1.3% 증가한 1084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순이익 추세를 이어갔다. 

JB자산운용은 전년동기대비 150.9% 증가한 63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고 그룹 손자회사인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PPCBank)은 전년동기대비 94.8% 증가한 148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하며 큰 폭의 성장 이익을 달성했다.

 

image
JB금융지주 전경 사진

JB금융지주(회장 김기홍)는 올해 상반기 누적 당기순이익(지배지분) 3200억원을 시현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15.0% 증가한 실적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반기 실적을 경신했다. 

2분기 기준 당기순이익(지배지분)은 153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9% 증가한 수치다. 

주요 경영지표 부문에서 지배지분 ROE 15.2% 및 ROA 1.14%를 기록하며 업종 최고 수준의 수익성 지표를 유지했다. 

특히 상반기 내부등급법 도입 효과에 힘입어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11.18%를 기록하며 지주 설립 후 그룹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11%를 상회했다. 

또한 경영 효율성 지표인 영업이익경비율(CIR)은 영업 수익 증대와 지속적인 비용 절감 노력의 결과로 역대 최저치인 38.1%를 달성했다.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한 선제적 리스크 관리 결과로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동기대비 0.09% 개선된 0.56%, 연체율은 전년동기대비 0.06% 개선된 0.53%를 기록하고 있다.

전북은행은 전년동기대비 22.0% 증가한 1056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고 광주은행은 전년동기대비 21.8% 증가한 1249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JB우리캐피탈은 전년동기대비 1.3% 증가한 1084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순이익 추세를 이어갔다. 

JB자산운용은 전년동기대비 150.9% 증가한 63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고 그룹 손자회사인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PPCBank)은 전년동기대비 94.8% 증가한 148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하며 큰 폭의 성장 이익을 달성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