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22:28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건설·부동산
자체기사

대출금리 인상에 경기침체...전북 부동산시장 어떻게 되나

수도권중심으로 아파트 가격 큰 폭 하락 세 반면 전북은 상승세 지속
연말 주택담보 대출 금리 8%까지...도내 부동산 시장도 얼어붙은 전망
반면 공급부족이 해소되기 이전까지 아파트 가격 상승 지속예상 의견도

image

매매시장 위축과 대출이자 부담 증가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가격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반면  전북지역은 군산을 중심으로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그 배경에 의문이 쏠리고 있다.

향후  전북 부동산 시장도 금리인상 영향을 받아 수도권 지역과 같은 현상이 전개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지만 수도권지역과는 다른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27일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7월 중순 기준 전국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가격은 이달 들어 0.10%p하락했고 누계 상승률도 0.22%를 기록해 7.48%가 올랐던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지속적인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수도권 지역의 하락폭은 더욱 두드러지면서 -0.55%를 기록해 9%가 올랐던 지난해보다 큰 대조를 보이고 있다.

반면 전북지역은 이달 들어 0.22%p가 올랐고 올해 들어 누계상승률도 2.27%가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군산지역은 조선소 재가동 영향으로 아파트 가격 상승이 전북지역에서도 두드러지고 있으며 이달 들어 0.55%p가 올라 전국 8개 광역단체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는 금리인상과 경기침체 여파가 환경적인 요인으로 수도권 지역에 비해 늦게 반응하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부동산 상승이나 침체에 따른 파급효과는 수도권보다 통상 1분기(3~4개월) 이상 시차를 두고 발생하며 수도권 집값의 하락은 금리인상과 물가상승(건설 자재)에 따른 아파트 공급 차질도 있지만 폭등했던 시장이 임계점에 도달했다는 불안한 정서가 매도, 매수 인들 사이에서 자리 잡고 있는 것이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따라서 전북지역도 올 연말이후에는 수도권지역의 전철을 밟은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금리인상도 전북지역 부동산 시장에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국은행의 빅 스텝 행보로 올해 말 기준금리가 2.75~3.00%까지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연말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가 연 8%를 넘어설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현재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4.45%인 전북은행을 기준으로 계산할 때 30년 분할상환으로 빚을 갚는다고 하면 원금 55만원과 이자 73만원을 합해 매달 128만원씩을 갚아나가면 되지만 금리가 8%까지 뛸 경우는 이자가 131만5000원까지 올라 매달 187만원씩을 상환해야 한다.

여기에 대출을 받기도 더욱 어려워지고 있어 실수요자일 경우에도 쉽게 집을 살수 없는 환경이 조성되면서 전북지역 부동산시장이 얼어붙으며 아파트 가격도 지속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쉽게 향후 전북지역 아파트 가격이 하락한다고 단정만 할 수는 없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전북지역의 경우 그동안 수도권에 비해 공급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었으며 특히 전주의 경우는 조정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올해 공급물량이 200가구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어 수도권과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클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현재 금리가 오르는 것은 그동안 풀린 유동성이 워낙 많아 인플레가 심하기 때문이며 인플레가 꺾이면 금리 상승도 멈추게 되며 안정화기를 거쳐 금리가 또다시 인하될 것으로 전망된다. 

결국 금리인상 여파로 단기적으로 집값 하락이 예상되고 있지만 파격적이고 지속적인 하락은 예상하기 어렵다는 시각이다.

도내 중견 건설업체인 세움 종합건설 김은식 사업본부장은 "그동안 전북은 집을 갈아타려는 수요에 비해 아파트 공급이 크게 부족했으며 특히 전주는 에코시티 이후 별다른 공급이 없었기 때문에 내년 하반기 이후 공급부족현상이 해소돼야 하락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image

매매시장 위축과 대출이자 부담 증가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가격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반면  전북지역은 군산을 중심으로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그 배경에 의문이 쏠리고 있다.

향후  전북 부동산 시장도 금리인상 영향을 받아 수도권 지역과 같은 현상이 전개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지만 수도권지역과는 다른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27일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7월 중순 기준 전국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가격은 이달 들어 0.10%p하락했고 누계 상승률도 0.22%를 기록해 7.48%가 올랐던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지속적인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수도권 지역의 하락폭은 더욱 두드러지면서 -0.55%를 기록해 9%가 올랐던 지난해보다 큰 대조를 보이고 있다.

반면 전북지역은 이달 들어 0.22%p가 올랐고 올해 들어 누계상승률도 2.27%가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군산지역은 조선소 재가동 영향으로 아파트 가격 상승이 전북지역에서도 두드러지고 있으며 이달 들어 0.55%p가 올라 전국 8개 광역단체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는 금리인상과 경기침체 여파가 환경적인 요인으로 수도권 지역에 비해 늦게 반응하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부동산 상승이나 침체에 따른 파급효과는 수도권보다 통상 1분기(3~4개월) 이상 시차를 두고 발생하며 수도권 집값의 하락은 금리인상과 물가상승(건설 자재)에 따른 아파트 공급 차질도 있지만 폭등했던 시장이 임계점에 도달했다는 불안한 정서가 매도, 매수 인들 사이에서 자리 잡고 있는 것이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따라서 전북지역도 올 연말이후에는 수도권지역의 전철을 밟은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금리인상도 전북지역 부동산 시장에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국은행의 빅 스텝 행보로 올해 말 기준금리가 2.75~3.00%까지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연말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가 연 8%를 넘어설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현재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4.45%인 전북은행을 기준으로 계산할 때 30년 분할상환으로 빚을 갚는다고 하면 원금 55만원과 이자 73만원을 합해 매달 128만원씩을 갚아나가면 되지만 금리가 8%까지 뛸 경우는 이자가 131만5000원까지 올라 매달 187만원씩을 상환해야 한다.

여기에 대출을 받기도 더욱 어려워지고 있어 실수요자일 경우에도 쉽게 집을 살수 없는 환경이 조성되면서 전북지역 부동산시장이 얼어붙으며 아파트 가격도 지속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쉽게 향후 전북지역 아파트 가격이 하락한다고 단정만 할 수는 없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전북지역의 경우 그동안 수도권에 비해 공급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었으며 특히 전주의 경우는 조정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올해 공급물량이 200가구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어 수도권과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클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현재 금리가 오르는 것은 그동안 풀린 유동성이 워낙 많아 인플레가 심하기 때문이며 인플레가 꺾이면 금리 상승도 멈추게 되며 안정화기를 거쳐 금리가 또다시 인하될 것으로 전망된다. 

결국 금리인상 여파로 단기적으로 집값 하락이 예상되고 있지만 파격적이고 지속적인 하락은 예상하기 어렵다는 시각이다.

도내 중견 건설업체인 세움 종합건설 김은식 사업본부장은 "그동안 전북은 집을 갈아타려는 수요에 비해 아파트 공급이 크게 부족했으며 특히 전주는 에코시티 이후 별다른 공급이 없었기 때문에 내년 하반기 이후 공급부족현상이 해소돼야 하락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