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1 14:55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자체기사

'휴가 대목에도' 영화 관람료 인상에 관람객 발길 주저

코로나19 이후 적자누적⋯관람료 인상
실제 영화관 관람객 증가, 2019년 상반기 매출액의 약 49% 회복
주요 영화관들 관람료 인상⋯시민들 문화 생활 부담

image
1일 오전 11시 30분께 찾은 송천동의 한 영화관이 휴가철 대목에도 불구하고 한적하다.

꽉 막힌 교통체증도 피하고 저렴한 비용과 짧은 시간을 할애해 만족스러운 휴가를 보낼 수 있어 도심 속 간단한 휴가지로 인기를 끌었던 영화관 바캉스가 높은 물가로 인해 많은 시민이 이용을 주저하고 있다. 

1일 오전 찾은 영화관은 여름 방학과 휴가철을 맞이한 사람들이 몰릴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한산했다. 시원한 에어컨 바람은 관객이 없는 영화관 분위기를 더욱 썰렁하게 만들었고, 고소한 냄새로 소비자를 유혹하는 팝콘은 한곳에 쌓여 차갑게 식어가고 있었다.

여름방학과 휴가라는 대목임에도 비싸진 영화 관람료 탓에 영화관을 찾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무겁기 때문이다.

지난 4월 관람료를 인상한 한 영화관은 ‘코로나19 이후 적자가 누적돼 경영 위기 가중과 제작·투자·배급 등 영화산업 생태계 전체가 버틸 힘이 없어 생존을 위해 관람료를 인상했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나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매출액이 4529억 원, 관객 수는 4494만 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상반기 전체 매출액 9307억 원의 약 49%까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영화관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재확산 중이지만 코로나가 한창 심했을 때보단 매출이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관람객이 증가해 영화관 매출액은 늘어가고 있지만, 주요 영화관의 관람료 인상으로 시민들은 문화생활에 부담을 가지고 있다.

통계청의 6월 전북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오락·문화 부분 소비자물가는 전월 대비 0.4%,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4.2% 상승했다.

실제 전주시에 위치한 영화관의 평균 관람료는 성인 기준 14000원으로 이마저도 주말 요금엔 1000원이 추가된다. 또 영화관람에 빠지면 아쉬운 각종 간식을 곁들인 가격이라면 성인 한 명의 영화관 이용요금은 2만 원이 훌쩍 넘어간다.

친구들과 영화를 보기 위해 방문했다는 관람객 서지연 씨(21)는 “모처럼 극장을 찾았는데 가격이 너무 부담된다”며 “이 정도면 OTT 한 달 구독 값과 비슷해 조금 더 기다려서 집에서 볼 것 같다”고 말했다.

관람객 김진호 씨(43)는 “아이들이 방학을 맞이해 같이 나왔는데 영화 티켓과 간식 가격에 놀랐다”며 “그렇다고 가격이 오른 만큼 서비스 질이 향상된 것도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image
1일 오전 11시 30분께 찾은 송천동의 한 영화관이 휴가철 대목에도 불구하고 한적하다.

꽉 막힌 교통체증도 피하고 저렴한 비용과 짧은 시간을 할애해 만족스러운 휴가를 보낼 수 있어 도심 속 간단한 휴가지로 인기를 끌었던 영화관 바캉스가 높은 물가로 인해 많은 시민이 이용을 주저하고 있다. 

1일 오전 찾은 영화관은 여름 방학과 휴가철을 맞이한 사람들이 몰릴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한산했다. 시원한 에어컨 바람은 관객이 없는 영화관 분위기를 더욱 썰렁하게 만들었고, 고소한 냄새로 소비자를 유혹하는 팝콘은 한곳에 쌓여 차갑게 식어가고 있었다.

여름방학과 휴가라는 대목임에도 비싸진 영화 관람료 탓에 영화관을 찾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무겁기 때문이다.

지난 4월 관람료를 인상한 한 영화관은 ‘코로나19 이후 적자가 누적돼 경영 위기 가중과 제작·투자·배급 등 영화산업 생태계 전체가 버틸 힘이 없어 생존을 위해 관람료를 인상했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나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매출액이 4529억 원, 관객 수는 4494만 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상반기 전체 매출액 9307억 원의 약 49%까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영화관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재확산 중이지만 코로나가 한창 심했을 때보단 매출이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관람객이 증가해 영화관 매출액은 늘어가고 있지만, 주요 영화관의 관람료 인상으로 시민들은 문화생활에 부담을 가지고 있다.

통계청의 6월 전북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오락·문화 부분 소비자물가는 전월 대비 0.4%,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4.2% 상승했다.

실제 전주시에 위치한 영화관의 평균 관람료는 성인 기준 14000원으로 이마저도 주말 요금엔 1000원이 추가된다. 또 영화관람에 빠지면 아쉬운 각종 간식을 곁들인 가격이라면 성인 한 명의 영화관 이용요금은 2만 원이 훌쩍 넘어간다.

친구들과 영화를 보기 위해 방문했다는 관람객 서지연 씨(21)는 “모처럼 극장을 찾았는데 가격이 너무 부담된다”며 “이 정도면 OTT 한 달 구독 값과 비슷해 조금 더 기다려서 집에서 볼 것 같다”고 말했다.

관람객 김진호 씨(43)는 “아이들이 방학을 맞이해 같이 나왔는데 영화 티켓과 간식 가격에 놀랐다”며 “그렇다고 가격이 오른 만큼 서비스 질이 향상된 것도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