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23:11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발굴기사

‘담당자인지 몰랐어요’ 민선 8기 초부터 행정처리 느슨해진 공무원들

진안군, 업무도 모르고 업무처리도 1달 가까이 진행 안 해
안일한 행정,행정편의적 사고 민선8기 단체장 분노 사기도

image
진안군 청사 전경.

“담당자가 휴가갔어요…”, “알아보니 제 담당업무더라구요”

진안군 공무원의 말이다. 

진안군 한 공무원은 전북일보가 업무와 관련된 질의를 하자 “담당자가 휴가가서 업무처리가 늦어진거 같다”고 말을 한 뒤 잠시 후 통화에서 자신이 업무담당자라고 뒤늦게 밝혔다. 

뒤이어 공무원은 “해당 자료에 대한 부서가 여기저기 흩어져 있다보니 취합이 늦어져서 발생한 일”이라며 “업무가 처음이다보니 잘 몰랐다”고도 했다.

1달 가까이 진행된 업무는 50%도 채 진행되지 않았다. 행정처리를 느슨하게 한다는 지적을 받는 이유 중 하나다.

진안군뿐만이 아니다. 전북도와 14개 시‧군의 공무원들은 그동안 행정편의적 태도의 지적은 지속되어 왔다. 

시민 이모씨(39)는 “행정의 도움이 필요하거나 민원접수 등을 할 때 공무원들은 ‘아직 처리가 덜됐다’, ‘중요한 것도 아니다’는 식으로 업무처리를 잘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면서 “민원인 입장에서 볼 때 공무원의 안일함에 속이 타들어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북의 한 공무원은 “업무량이 많다는 이유로 작은 민원과 행정처리에도 사안의 경중을 자체적으로 판단하면서 일을 뒤로 미루는 공무원도 많다”면서 “조금씩 미리하는 습관을 들이면 되는데 뭐든지 시일을 닥쳐서 하다보니 행정처리가 늦어지는 경우가 다반사”라고 지적했다.

또 공무원들은 휴가 및 연차 등으로 업무공백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대체업무처리자를 지정하지만 “내 업무가 아니다”면서 ‘모르쇠’로 일관하는 경우도 많다.

공무원들의 이러한 안일한 행정은 민선 8기 단체장들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서거석 전북교육감은 지난달 취임 후 진행된 간부회의에서 국‧과장들을 질책했다. 교직원들의 미흡한 보고 체계 및 관행적 업무태도가 이유였다. 이외에도 수백억 규모의 신규사업 역시 보고가 누락되는 등 안일한 행정태도가 서 교육감의 심기를 어지럽힌 것.

우범기 전주시장도 최근 인사와 조직개편을 앞두고 시 안팎에서 조직 기강이 느슨해진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흘러나오면서 지난 1일 간부회의를 통해 “책임감을 가지고 일하라”며 실‧국장에게 지체 없는 행정 절차 등 속도감 있는 업무 추진을 당부했다.

image
진안군 청사 전경.

“담당자가 휴가갔어요…”, “알아보니 제 담당업무더라구요”

진안군 공무원의 말이다. 

진안군 한 공무원은 전북일보가 업무와 관련된 질의를 하자 “담당자가 휴가가서 업무처리가 늦어진거 같다”고 말을 한 뒤 잠시 후 통화에서 자신이 업무담당자라고 뒤늦게 밝혔다. 

뒤이어 공무원은 “해당 자료에 대한 부서가 여기저기 흩어져 있다보니 취합이 늦어져서 발생한 일”이라며 “업무가 처음이다보니 잘 몰랐다”고도 했다.

1달 가까이 진행된 업무는 50%도 채 진행되지 않았다. 행정처리를 느슨하게 한다는 지적을 받는 이유 중 하나다.

진안군뿐만이 아니다. 전북도와 14개 시‧군의 공무원들은 그동안 행정편의적 태도의 지적은 지속되어 왔다. 

시민 이모씨(39)는 “행정의 도움이 필요하거나 민원접수 등을 할 때 공무원들은 ‘아직 처리가 덜됐다’, ‘중요한 것도 아니다’는 식으로 업무처리를 잘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면서 “민원인 입장에서 볼 때 공무원의 안일함에 속이 타들어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북의 한 공무원은 “업무량이 많다는 이유로 작은 민원과 행정처리에도 사안의 경중을 자체적으로 판단하면서 일을 뒤로 미루는 공무원도 많다”면서 “조금씩 미리하는 습관을 들이면 되는데 뭐든지 시일을 닥쳐서 하다보니 행정처리가 늦어지는 경우가 다반사”라고 지적했다.

또 공무원들은 휴가 및 연차 등으로 업무공백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대체업무처리자를 지정하지만 “내 업무가 아니다”면서 ‘모르쇠’로 일관하는 경우도 많다.

공무원들의 이러한 안일한 행정은 민선 8기 단체장들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서거석 전북교육감은 지난달 취임 후 진행된 간부회의에서 국‧과장들을 질책했다. 교직원들의 미흡한 보고 체계 및 관행적 업무태도가 이유였다. 이외에도 수백억 규모의 신규사업 역시 보고가 누락되는 등 안일한 행정태도가 서 교육감의 심기를 어지럽힌 것.

우범기 전주시장도 최근 인사와 조직개편을 앞두고 시 안팎에서 조직 기강이 느슨해진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흘러나오면서 지난 1일 간부회의를 통해 “책임감을 가지고 일하라”며 실‧국장에게 지체 없는 행정 절차 등 속도감 있는 업무 추진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