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23:17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자체기사

한 여름 전통시장 '걱정가득'⋯손님대신 파리만

연일 30도가 넘는 무더위⋯전통시장 찾는 소비자 발길 뚝
계속되는 물가상승, 전통시장 상권 무너져 다가올 추석 걱정

image
2일 오전 9시께 찾은 전주 남부시장의 거리가 고물가와 무더위로 인해 한산하다.

“전통시장 경기가 바닥이야, 바닥”

급격히 상승한 물가로 갈수록 경제가 나빠져 가고 있는 요즘, 연일 최고기온이 30도가 넘는 무더위도 기승을 부리면서 전통시장 상인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된다면 다가올 추석 상차림 경기가 더욱 우려스럽다. 

2일 오전 9시께 찾은 전주 남부시장. 고물가 시대를 맞이해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아침 장이 열리는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거리 곳곳은 텅 비어있었다. 자리를 지키는 상인의 손에는 하나같이 부채가 들려있었고 상인, 소비자 할 것 없이 거리의 사람들 이마에는 송골송골 땀방울이 맺혀있었다.

전주 남부시장에서 수산물 가게를 운영하는 이석출 씨(77)는 평상에 앉아 손님을 기다리며 날아드는 파리를 쫓고 있었다. 그는 “새벽 5시부터 나와서 오후 6시까지 자리를 지켜도 손님이 없다”고 토로했다. 가게 생선을 보관하는 냉장고는 오랫동안 물류를 받지 못해 썰렁하게 비어있었다. 그는 “장사가 돼야 새로운 물건을 사고 손님이 물건을 팔아줘야 가게가 유지되는데 손님은 줄고 모든 건 다 오르고 있어 걱정이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전통시장 상권은 고물가에 무더위와 장마까지 더해지면서 무너져가고 있었다.

아침부터 푹푹 찌는 날씨에 상인들이 더위를 피할 방법은 작은 선풍기뿐이었다. 손바닥만 한 선풍기는 거리의 상인들이 흘리는 땀방울을 식히기엔 턱 없이 부족해 보였고, 그마저도 없는 상가도 많아 전통시장 상가의 열악한 환경이 더욱 느껴졌다. 실제 남부시장의 거리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상인 대부분이 무더위에 취약한 노인 계층으로 노점 상인들이 오열 질환에 무방비하게 노출되고 있었다.

남부 시장에서 노점상을 운영하는 최 모 씨(79)는 “날도 덥고 비도 오는데 에어컨도 없는 전통시장을 누가 찾아오겠냐”며 “우리 같은 노점상은 냉장고도 없어 날이 더운데 물건이 팔리지 않으면 품질이 급속도로 나빠져 손해가 더 크다“고 전했다.

image
2일 오전 9시께 찾은 전주 남부시장의 거리가 고물가와 무더위로 인해 한산하다.

“전통시장 경기가 바닥이야, 바닥”

급격히 상승한 물가로 갈수록 경제가 나빠져 가고 있는 요즘, 연일 최고기온이 30도가 넘는 무더위도 기승을 부리면서 전통시장 상인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된다면 다가올 추석 상차림 경기가 더욱 우려스럽다. 

2일 오전 9시께 찾은 전주 남부시장. 고물가 시대를 맞이해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아침 장이 열리는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거리 곳곳은 텅 비어있었다. 자리를 지키는 상인의 손에는 하나같이 부채가 들려있었고 상인, 소비자 할 것 없이 거리의 사람들 이마에는 송골송골 땀방울이 맺혀있었다.

전주 남부시장에서 수산물 가게를 운영하는 이석출 씨(77)는 평상에 앉아 손님을 기다리며 날아드는 파리를 쫓고 있었다. 그는 “새벽 5시부터 나와서 오후 6시까지 자리를 지켜도 손님이 없다”고 토로했다. 가게 생선을 보관하는 냉장고는 오랫동안 물류를 받지 못해 썰렁하게 비어있었다. 그는 “장사가 돼야 새로운 물건을 사고 손님이 물건을 팔아줘야 가게가 유지되는데 손님은 줄고 모든 건 다 오르고 있어 걱정이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전통시장 상권은 고물가에 무더위와 장마까지 더해지면서 무너져가고 있었다.

아침부터 푹푹 찌는 날씨에 상인들이 더위를 피할 방법은 작은 선풍기뿐이었다. 손바닥만 한 선풍기는 거리의 상인들이 흘리는 땀방울을 식히기엔 턱 없이 부족해 보였고, 그마저도 없는 상가도 많아 전통시장 상가의 열악한 환경이 더욱 느껴졌다. 실제 남부시장의 거리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상인 대부분이 무더위에 취약한 노인 계층으로 노점 상인들이 오열 질환에 무방비하게 노출되고 있었다.

남부 시장에서 노점상을 운영하는 최 모 씨(79)는 “날도 덥고 비도 오는데 에어컨도 없는 전통시장을 누가 찾아오겠냐”며 “우리 같은 노점상은 냉장고도 없어 날이 더운데 물건이 팔리지 않으면 품질이 급속도로 나빠져 손해가 더 크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