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20:3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자체기사

전북 시민단체 "전주시 풍남문 광장 세월호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image
3일 오전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세월호분향소 강제철거 시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전북 시민단체가 전주시의 풍남문광장 세월호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전주시가 지난 7월 3차례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분향소 측에 보낸 것이 발단이다. 세월호 분향소는 지난 2014년 8월 전주 풍남문 광장에 설치됐다. 한 차례 자진 철거된 적은 있지만 이를 제외하고는 20여명의 세월호 지킴이 활동가들이 돌아가면서 분향소를 지키고 있다. 시는 지난 7월7일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분향소 측에 보냈고, 이후 2차례 더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노총 전북본부 등 시민·사회단체는 3일 오전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세월호분향소 강제철거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분향소 강제 철거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 외에도 이해와 합의를 우선하는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세월호를 지우는 악행”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이후 8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고, 다른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며 “그러한 목소리 중 하나인 세월호분향소를 지방자치단체가 강제로 철거한다면 헌법에 역행하는 부당한 조치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역할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강제로 철거하는 것은 민주주의에 반하는 행위일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이에 전주시는 “지속적인 민원에도 불구하고 8년이라는 시간을 기다려왔으나, 시민단체의 기약 없는 유지 입장에 공익을 추구하는 광장의 성격을 해칠까 우려돼 부득이하게 강제 철거 하게됐다”며 “무분별하게 설치한 현수막 등으로 광장의 경관과 시설물을 훼손하고, 공익 목적으로 설치한 전기 무상 사용을 더 이상 용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image
3일 오전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세월호분향소 강제철거 시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전북 시민단체가 전주시의 풍남문광장 세월호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전주시가 지난 7월 3차례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분향소 측에 보낸 것이 발단이다. 세월호 분향소는 지난 2014년 8월 전주 풍남문 광장에 설치됐다. 한 차례 자진 철거된 적은 있지만 이를 제외하고는 20여명의 세월호 지킴이 활동가들이 돌아가면서 분향소를 지키고 있다. 시는 지난 7월7일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분향소 측에 보냈고, 이후 2차례 더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노총 전북본부 등 시민·사회단체는 3일 오전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세월호분향소 강제철거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분향소 강제 철거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 외에도 이해와 합의를 우선하는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세월호를 지우는 악행”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이후 8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고, 다른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며 “그러한 목소리 중 하나인 세월호분향소를 지방자치단체가 강제로 철거한다면 헌법에 역행하는 부당한 조치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역할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강제로 철거하는 것은 민주주의에 반하는 행위일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이에 전주시는 “지속적인 민원에도 불구하고 8년이라는 시간을 기다려왔으나, 시민단체의 기약 없는 유지 입장에 공익을 추구하는 광장의 성격을 해칠까 우려돼 부득이하게 강제 철거 하게됐다”며 “무분별하게 설치한 현수막 등으로 광장의 경관과 시설물을 훼손하고, 공익 목적으로 설치한 전기 무상 사용을 더 이상 용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