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9:02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보도자료

과밀학급 군산여고 문제 해법 없나?…군산상고 일반계 전환 방침

학급당 학생수 평균 31명. 학생 기준 27명 웃돌아. 32개 학급 전체가 과밀
군산교육거버넌스위원회, 군산상고의 일반계 전환 권고

image

대한민국 고교 야구역사 내 ‘역전의 명수’로 유명한 군산상업고등학교가 일반계 고등학교로 전환될 방침이다. 군산여자고등학교의 과대·과밀학급 문제 해결을 위해서다.

군산교육지원청은 지난 4일 ‘군산교육거버넌스위원회’를 열고, 군산여고 과밀학급 해소 방안을 협의했다. 

이날 교육거버넌스위원들은 오는 2023년도부터 ‘군산상고 일반계 전환’을 ‘권고’하기로 하고, 도교육청은 군산상고 ‘일반계 전환에 따른 불편이 없도록 행ㆍ재정적 지원을 강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도교육청은 교육거버넌스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해당 학교 교육 주체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공론화 과정을 거쳐 최종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군산지역의 모든 학생을 위하는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한 결과라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군산여고 학급당 학생수는 평균 31명으로 기준인 27명을 크게 웃돌고, 32개 학급 전체가 과밀학급으로 운영되고 있다. 더욱이 2023학년에도 추가 학급증설이 이뤄진다면 수업 공간 부족은 물론 학년별 교실 배치의 어려움, 교실 증축 공사로 인한 학습권 침해, 학생 생활 지도의 어려움이 예상된다.

도교육청은 그간 군산여고 과밀학급 문제 해결을 위해 직업계고를 일반계고로 변경하는 학교유형 전환 방안, 남자고등학교의 남녀공학으로 전환, 평준화고 확대 등의 안을 검토해왔다.

 

image

대한민국 고교 야구역사 내 ‘역전의 명수’로 유명한 군산상업고등학교가 일반계 고등학교로 전환될 방침이다. 군산여자고등학교의 과대·과밀학급 문제 해결을 위해서다.

군산교육지원청은 지난 4일 ‘군산교육거버넌스위원회’를 열고, 군산여고 과밀학급 해소 방안을 협의했다. 

이날 교육거버넌스위원들은 오는 2023년도부터 ‘군산상고 일반계 전환’을 ‘권고’하기로 하고, 도교육청은 군산상고 ‘일반계 전환에 따른 불편이 없도록 행ㆍ재정적 지원을 강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도교육청은 교육거버넌스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해당 학교 교육 주체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공론화 과정을 거쳐 최종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군산지역의 모든 학생을 위하는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한 결과라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군산여고 학급당 학생수는 평균 31명으로 기준인 27명을 크게 웃돌고, 32개 학급 전체가 과밀학급으로 운영되고 있다. 더욱이 2023학년에도 추가 학급증설이 이뤄진다면 수업 공간 부족은 물론 학년별 교실 배치의 어려움, 교실 증축 공사로 인한 학습권 침해, 학생 생활 지도의 어려움이 예상된다.

도교육청은 그간 군산여고 과밀학급 문제 해결을 위해 직업계고를 일반계고로 변경하는 학교유형 전환 방안, 남자고등학교의 남녀공학으로 전환, 평준화고 확대 등의 안을 검토해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