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02:15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정읍
자체기사

정읍시, 정읍사랑 상품권 발행 400억원에서 800억원 규모 확대

10%할인 지역자금 외부 유출 방지, 지역 경제 활성화

image
이학수 정읍시장

정읍시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읍사랑 상품권’의 발행 규모를 400억원에서 800억원으로 확대했다.

앞서 이학수 시장은 민생안정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기부양을 위해 취임 첫날인 지난달 1일 정읍사랑 상품권 400억 확대 발행과 일상 회복지원금 지급 등을 결재했었다.

특히 민선8기 시작과 함께 연말까지 상품권의 안정적인 발행을 유지하고,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는 것을 방지해 더 많은 시민에게 정읍사랑 상품권 혜택을 제공한다는 취지이다.

시 지역경제과에 따르면 발행 규모 확대로 상품권 구매 한도가 매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상품권 구매 시 10% 할인 혜택과 1인 최대 보유 한도 200만원은 기존대로 유지된다.

정읍사랑 상품권은 모바일형과 카드형 두 가지 형태로 발행하고 있으며, 모바일 앱(CHAK) 또는 농협과 전북은행, 새마을금고 등 지역 내 46개 금융기관에서 10%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다.

시는 구매자들이 사용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음식점과 마트, 미용실, 주유소 등 4600여 개 가맹점을 시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다.

한편, 정읍사랑 상품권은 7월 기준 361억원이 판매됐으며, 누적 가입자가 3만9000여 명을 돌파하면서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가 등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학수 시장은 “8일부터 지급하는 일상 회복지원금의 사용처가 정읍사랑 상품권 가맹점인 만큼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상품권 이용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image
이학수 정읍시장

정읍시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읍사랑 상품권’의 발행 규모를 400억원에서 800억원으로 확대했다.

앞서 이학수 시장은 민생안정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기부양을 위해 취임 첫날인 지난달 1일 정읍사랑 상품권 400억 확대 발행과 일상 회복지원금 지급 등을 결재했었다.

특히 민선8기 시작과 함께 연말까지 상품권의 안정적인 발행을 유지하고,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는 것을 방지해 더 많은 시민에게 정읍사랑 상품권 혜택을 제공한다는 취지이다.

시 지역경제과에 따르면 발행 규모 확대로 상품권 구매 한도가 매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상품권 구매 시 10% 할인 혜택과 1인 최대 보유 한도 200만원은 기존대로 유지된다.

정읍사랑 상품권은 모바일형과 카드형 두 가지 형태로 발행하고 있으며, 모바일 앱(CHAK) 또는 농협과 전북은행, 새마을금고 등 지역 내 46개 금융기관에서 10%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다.

시는 구매자들이 사용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음식점과 마트, 미용실, 주유소 등 4600여 개 가맹점을 시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다.

한편, 정읍사랑 상품권은 7월 기준 361억원이 판매됐으며, 누적 가입자가 3만9000여 명을 돌파하면서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가 등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학수 시장은 “8일부터 지급하는 일상 회복지원금의 사용처가 정읍사랑 상품권 가맹점인 만큼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상품권 이용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