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8:15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경제일반
보도자료

윤방섭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전북 쌀 지키기 릴레이 챌린지 동참

image

윤방섭 전주상공회의소 회장이 쌀 소비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위한 ‘대한민국 농업의 중심, 전북 쌀 지키기 88 릴레이 챌린지’에 8일 참여했다.

‘전북 쌀 지키기 88 릴레이 챌린지’는 쌀미(米)를 쪼개면 팔십팔(八十八)로 볍씨를 뿌리고 밥이 돼 사람 입에 들어가기까지 농부의 손을 88번 거친다는 의미로, 지난달 김관영 도지사를 시작으로 도내 기관장 88명의 릴레이 챌린지를 통해 쌀 소비촉진을 홍보하는 취지로 진행 중이다. 

작년 수확기 이후 산지 쌀값은 지속적으로 하락해 7월말 현재 지난 해 같은기간에 비해 20% 이상 하락한 80kg 기준 17만 5000원까지 폭락했으며 설상가상으로 재고는 전년 동기 대비 41%가 증가한 상황이다. 전북도와 전북농협은 ‘하루 두 끼는 밥심으로’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범 도민 대상 쌀 소비촉진 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윤방섭 전주상공회의소 회장은 “전북 지역 상공인들은 농업인을 위한 전북 쌀 소비 촉진에 적극 동참 하겠다”며 “전주상공회의소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지역 상공업의 발전과 지역사회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image

윤방섭 전주상공회의소 회장이 쌀 소비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위한 ‘대한민국 농업의 중심, 전북 쌀 지키기 88 릴레이 챌린지’에 8일 참여했다.

‘전북 쌀 지키기 88 릴레이 챌린지’는 쌀미(米)를 쪼개면 팔십팔(八十八)로 볍씨를 뿌리고 밥이 돼 사람 입에 들어가기까지 농부의 손을 88번 거친다는 의미로, 지난달 김관영 도지사를 시작으로 도내 기관장 88명의 릴레이 챌린지를 통해 쌀 소비촉진을 홍보하는 취지로 진행 중이다. 

작년 수확기 이후 산지 쌀값은 지속적으로 하락해 7월말 현재 지난 해 같은기간에 비해 20% 이상 하락한 80kg 기준 17만 5000원까지 폭락했으며 설상가상으로 재고는 전년 동기 대비 41%가 증가한 상황이다. 전북도와 전북농협은 ‘하루 두 끼는 밥심으로’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범 도민 대상 쌀 소비촉진 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윤방섭 전주상공회의소 회장은 “전북 지역 상공인들은 농업인을 위한 전북 쌀 소비 촉진에 적극 동참 하겠다”며 “전주상공회의소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지역 상공업의 발전과 지역사회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