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15:29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경제일반
보도자료

전북 돋움기업 (주)승원, 약 52억원 수주 쾌거

image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로고

전라북도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이하 경진원)은 신규 돋움기업으로 선정된 (주)승원이 최근 인천광역시, 정읍시, 서귀포시 및 수자원공사 등 전국 40여개 기관에 약 52억 원의 정밀여과장치를 수주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9일 밝혔다.

경진원에 따르면 (주)승원은 정밀여과장치 단일 분야로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주 실적을 기록했고 이러한 성과는 국내 굴지 중견기업들과의 경쟁 속에서 기술력으로 이뤄낸 결과로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다.

2020년 김제시에 본사와 공장을 설립한 (주)승원은 수돗물 정밀여과장치를 제조하는 전문기업이다.

(주)승원은 창업 이후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돗물 정밀여과장치 법적 의무 인증인 KC(위생안전기준)인증과 CP(적합기준)인증을 획득했다.

또한 기업부설연구소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연구개발에 힘써 4건의 특허를 출원하고 2021년에는 정밀여과장치 최초로 조달혁신제품으로 지정되는 결실을 맺었다.

서영원 (주)승원 부설연구소장은 “창업 초기에 기술개발, 시제품 제작 등에 많은 부담이 있었지만 전북의 실효성 있는 기업지원 정책 덕분에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며 “앞으로 전북을 대표하는 돋움기업으로서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경진원 관계자는 “지역 내 경쟁력과 기술력을 갖춘 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육성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지원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image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로고

전라북도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이하 경진원)은 신규 돋움기업으로 선정된 (주)승원이 최근 인천광역시, 정읍시, 서귀포시 및 수자원공사 등 전국 40여개 기관에 약 52억 원의 정밀여과장치를 수주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9일 밝혔다.

경진원에 따르면 (주)승원은 정밀여과장치 단일 분야로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주 실적을 기록했고 이러한 성과는 국내 굴지 중견기업들과의 경쟁 속에서 기술력으로 이뤄낸 결과로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다.

2020년 김제시에 본사와 공장을 설립한 (주)승원은 수돗물 정밀여과장치를 제조하는 전문기업이다.

(주)승원은 창업 이후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돗물 정밀여과장치 법적 의무 인증인 KC(위생안전기준)인증과 CP(적합기준)인증을 획득했다.

또한 기업부설연구소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연구개발에 힘써 4건의 특허를 출원하고 2021년에는 정밀여과장치 최초로 조달혁신제품으로 지정되는 결실을 맺었다.

서영원 (주)승원 부설연구소장은 “창업 초기에 기술개발, 시제품 제작 등에 많은 부담이 있었지만 전북의 실효성 있는 기업지원 정책 덕분에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며 “앞으로 전북을 대표하는 돋움기업으로서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경진원 관계자는 “지역 내 경쟁력과 기술력을 갖춘 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육성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지원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