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5 11:15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보도자료

골든타임을 지켜라’…학교 ‘위기학생’ 사각지대 없앤다

전북교육청 ‘위기 긴급 지원단’ 구성, 위기발생학교 집중 지원
그간 전문인력없어 고위험군 긴급상담, 상담·치료비 운영 등에 그쳐

image

전북교육청이 위기에 놓인 학생 지원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전라북도교육청 위기 긴급 지원단’을 구성·운영한다. 위기학생 지원을 위한 통합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 불의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학교생활에 적응력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서거석 교육감은 취임 직후인 지난 7월 4일 첫 확대간부회의를 시작으로 매주 위기학생 지원 강화 방안 마련을 주문했고, 학교폭력통합관리시스템 운영과 위(Wee)클래스 확대 및 전문상담교사 확대 배치를 주요 공약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구성된 도교육청 차원의 위기 긴급 지원단은 기존 도교육청 위기지원팀과 지역교육지원청 위센터 전문인력,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청소년 상담복지센터 전문상담사 등 26명으로 구성됐다.

그간은 고위험군 긴급상담, 상담·치료비 운영 및 프로그램 지원 등 위기예방 지원을 위해 위기지원팀을 운영하고 있었지만 위기사안발생학교에 대한 집중 투입은 한계가 있었다.

특히 군 단위 지역은 위기 대응 전문인력이 충분하지 않아 위기사안발생학교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이에 도교육청은 위기사안 발생학교의 위기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지역사회 전문기관과 위센터 전문인력 등이 함께하는 긴급위기지원단 구성이 시급하다고 판단, 위기 긴급 지원단을 구성하게 된 것이다.

위기 긴급 지원단은 위기사안발생학교 애도교육·특별 상담·고위험군 심리검사 등을 지원하며, 외상후 스트레스 상담,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교육 운영 지원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교육청 차원의 긴급 위기 지원단은 상담 인력이 부족한 군단위 교육지원청과 위기사안발생학교의 위기재발 방지와 예방을 통해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로의 복귀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학생들의 위기 극복 능력을 키우고, 예방·진단·치료까지 더욱 세심하게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image

전북교육청이 위기에 놓인 학생 지원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전라북도교육청 위기 긴급 지원단’을 구성·운영한다. 위기학생 지원을 위한 통합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 불의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학교생활에 적응력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서거석 교육감은 취임 직후인 지난 7월 4일 첫 확대간부회의를 시작으로 매주 위기학생 지원 강화 방안 마련을 주문했고, 학교폭력통합관리시스템 운영과 위(Wee)클래스 확대 및 전문상담교사 확대 배치를 주요 공약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구성된 도교육청 차원의 위기 긴급 지원단은 기존 도교육청 위기지원팀과 지역교육지원청 위센터 전문인력,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청소년 상담복지센터 전문상담사 등 26명으로 구성됐다.

그간은 고위험군 긴급상담, 상담·치료비 운영 및 프로그램 지원 등 위기예방 지원을 위해 위기지원팀을 운영하고 있었지만 위기사안발생학교에 대한 집중 투입은 한계가 있었다.

특히 군 단위 지역은 위기 대응 전문인력이 충분하지 않아 위기사안발생학교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이에 도교육청은 위기사안 발생학교의 위기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지역사회 전문기관과 위센터 전문인력 등이 함께하는 긴급위기지원단 구성이 시급하다고 판단, 위기 긴급 지원단을 구성하게 된 것이다.

위기 긴급 지원단은 위기사안발생학교 애도교육·특별 상담·고위험군 심리검사 등을 지원하며, 외상후 스트레스 상담,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교육 운영 지원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교육청 차원의 긴급 위기 지원단은 상담 인력이 부족한 군단위 교육지원청과 위기사안발생학교의 위기재발 방지와 예방을 통해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로의 복귀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학생들의 위기 극복 능력을 키우고, 예방·진단·치료까지 더욱 세심하게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