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20:48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오피니언 chevron_right 타향에서
외부기고

미원 탑과 전북은행 옛 본점이 떠올린 추억

image
민경중 한국외대 초빙교수

얼마 전 서울에 사는 동창들이 만나서 서로 어린 시절 가장 기억나는 전주의 상징물을 하나씩 떠올려 보기로 했다. 첫 번째는 미원탑을 꼽았다. 초등학교 때 영문도 모르고 박수부대로 단체로 동원되어 카퍼레이드를 맞을 때 지프차들이 개선문처럼 아치형 탑 밑으로 지나던 풍경이 떠오른다. 두 번째는 풍남문이다. 상권의 중심이자 전라도 통할(統轄)의 위세를 보여주는 호남의 자존심이었다. 

 

필자가 선택한 기억은 경원동에 있었던 옛 전북은행 본점이었다. 팔달로에 있었던 5층짜리 현대식 은행 건물은 어린아이 눈에는 세상에서 가장 높은 건물처럼 보였다. 서울을 다녀오기 전까지는 말이다.

 

최근 발표된 2022년도 상반기 지방은행 금융실적에서 JB금융지주(회장 김기홍)가 순이익 3,2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한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하는 것은 지방은행 중 최고 수준이라는 기사를 접했다.

 

은행의 효율성 지표인 ROA(총자산이익률), ROE(자기자본이익률) 모두 BNK, DGB 등 지방금융지주 3사 중에서 유일하게 JB금융만이 올 상반기 ROA·ROE 동반 상승세(전년동기 대비)를 달성했다고 한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미 작년에 당기순이익(지배지분)이 5,066억 원으로,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규모의 실적을 경신했다는 점이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의 영향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금융환경 속에서 이례적인 것으로, 금융권에서는 시기 섞인 부러움을 보낸다고 한다. 

 

JB금융그룹의 행보는 2019년 김기홍 체제 출범 이후 전북은행, 광주은행에 머물지 않고 JB우리캐피탈, JB자산운용, JB인베스트먼트를 자회사로, 프놈펜상업은행(PPCBank), JB캐피탈 미얀마, JB증권 베트남, JB프놈펜자산운용 등 손자회사로, 해외로까지 거침없이 향하고 있다. 

 

전북은행은 지방은행 중 처음으로 국내 가상자산거래소인 고팍스와 맞손을 잡고 실명인증 입출금계좌 발급 계약을 맺기도 하는 등 가상 자산시장에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2021년 국내 산업별 매출을 보면 제조업(27%)과 도·소매업(22%)에 이어 금융·보험업은 16%를 차지할 정도로 고부가가치 산업이다. 서울시는 금융·보험업이 34%로 1위 매출을 차지, 금융 중심 도시임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반면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수년째 바라는 전북은 16.1조 원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9위에 머물고 있다. 그나마 JB금융그룹이 버텨주는 덕분에 이 정도다. 

 

지금 금융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애플, 아마존, 구글, 메타와 같은 거대 IT 기업들까지 혁신적인 서비스를 통해 빠른 속도로 고객을 끌어모으며 핀테크 경쟁에 가세하고 있고, 국내도 카카오뱅크와 네이버, 토스뱅크가 금융시장의 진입 장벽을 낮췄다.

1969년 창립 당시 납입자본금을 제때 확보하지 못해 ‘전북도민 1인 1주 갖기 운동’까지 벌이면서 다른 지역보다 2년 늦게 출범한 전북은행이 이제는 지역과 국내를 넘어 ‘향유고래’처럼 글로벌을 향해 나가고 있다.

 

고향 사랑 운동을 멀리서 찾기에 앞서 나부터라도 조만간 고향 은행 계좌를 하나쯤 개설해볼 생각이다.

/민경중 전 방송통신심의원회 사무총장·한국외대 초빙교수

image
민경중 한국외대 초빙교수

얼마 전 서울에 사는 동창들이 만나서 서로 어린 시절 가장 기억나는 전주의 상징물을 하나씩 떠올려 보기로 했다. 첫 번째는 미원탑을 꼽았다. 초등학교 때 영문도 모르고 박수부대로 단체로 동원되어 카퍼레이드를 맞을 때 지프차들이 개선문처럼 아치형 탑 밑으로 지나던 풍경이 떠오른다. 두 번째는 풍남문이다. 상권의 중심이자 전라도 통할(統轄)의 위세를 보여주는 호남의 자존심이었다. 

 

필자가 선택한 기억은 경원동에 있었던 옛 전북은행 본점이었다. 팔달로에 있었던 5층짜리 현대식 은행 건물은 어린아이 눈에는 세상에서 가장 높은 건물처럼 보였다. 서울을 다녀오기 전까지는 말이다.

 

최근 발표된 2022년도 상반기 지방은행 금융실적에서 JB금융지주(회장 김기홍)가 순이익 3,2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한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하는 것은 지방은행 중 최고 수준이라는 기사를 접했다.

 

은행의 효율성 지표인 ROA(총자산이익률), ROE(자기자본이익률) 모두 BNK, DGB 등 지방금융지주 3사 중에서 유일하게 JB금융만이 올 상반기 ROA·ROE 동반 상승세(전년동기 대비)를 달성했다고 한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미 작년에 당기순이익(지배지분)이 5,066억 원으로,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규모의 실적을 경신했다는 점이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의 영향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금융환경 속에서 이례적인 것으로, 금융권에서는 시기 섞인 부러움을 보낸다고 한다. 

 

JB금융그룹의 행보는 2019년 김기홍 체제 출범 이후 전북은행, 광주은행에 머물지 않고 JB우리캐피탈, JB자산운용, JB인베스트먼트를 자회사로, 프놈펜상업은행(PPCBank), JB캐피탈 미얀마, JB증권 베트남, JB프놈펜자산운용 등 손자회사로, 해외로까지 거침없이 향하고 있다. 

 

전북은행은 지방은행 중 처음으로 국내 가상자산거래소인 고팍스와 맞손을 잡고 실명인증 입출금계좌 발급 계약을 맺기도 하는 등 가상 자산시장에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2021년 국내 산업별 매출을 보면 제조업(27%)과 도·소매업(22%)에 이어 금융·보험업은 16%를 차지할 정도로 고부가가치 산업이다. 서울시는 금융·보험업이 34%로 1위 매출을 차지, 금융 중심 도시임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반면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수년째 바라는 전북은 16.1조 원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9위에 머물고 있다. 그나마 JB금융그룹이 버텨주는 덕분에 이 정도다. 

 

지금 금융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애플, 아마존, 구글, 메타와 같은 거대 IT 기업들까지 혁신적인 서비스를 통해 빠른 속도로 고객을 끌어모으며 핀테크 경쟁에 가세하고 있고, 국내도 카카오뱅크와 네이버, 토스뱅크가 금융시장의 진입 장벽을 낮췄다.

1969년 창립 당시 납입자본금을 제때 확보하지 못해 ‘전북도민 1인 1주 갖기 운동’까지 벌이면서 다른 지역보다 2년 늦게 출범한 전북은행이 이제는 지역과 국내를 넘어 ‘향유고래’처럼 글로벌을 향해 나가고 있다.

 

고향 사랑 운동을 멀리서 찾기에 앞서 나부터라도 조만간 고향 은행 계좌를 하나쯤 개설해볼 생각이다.

/민경중 전 방송통신심의원회 사무총장·한국외대 초빙교수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