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02:2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경제일반
자체기사

여름철 집중호우 침수 중고차 구매 주의보

서울 등 차량 침수 피해 8000건 넘어 중고차 시장 불법 유통 우려 커져

image
집중호우에 침수된 차량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9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전날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된 차량의 모습. 2022.8.9 andphotodo@yna.co.kr/2022-08-09 11:23:02/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서울과 수도권에서 집중호우로 차량이 침수된 뉴스를 보니 중고차를 구매할 계획이었는데 당장 신차를 구입해야겠어요”

반도체 공급난으로 신차 출고가 지연되면서 중고차를 구매하려던 직장인 오성택(38) 씨는 올 여름 물 폭탄을 쏟아낸 집중호우 뉴스를 보고 중고차 구매를 단념했다.

오씨는 “중고차 시장에 매물로 나온 차량 중에 혹시라도 침수차를 구매할 것 같아 불안하다”며 “가족도 중고차 구매는 피하라고 만류해 신차를 구매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여름철 기록적인 폭우로 물에 잠긴 차량이 서울, 수도권 등지에서 급증하고 있어 전북지역에서도 중고차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8일부터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125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차량 침수 피해가 크게 늘었다.

11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10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삼성화재·현대해상·KB손해보험·DB손해보험 등 12개 보험사에 접수된 차량 침수 피해 건수는 국산차 5771대(추정 손해액 1006억 5000만원), 외제차 2829대(추청 손해액 691억 3000만원) 등 총 8600대(추정 손해액 1184억 1000만원)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된 차량들이 폐차되지 않고 전북 등 전국 각지에 있는 중고차시장에 매물로 등장하지는 않을까 중고차 구매를 염두에 둔 소비자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태풍이나 홍수로 차량이 침수된 경우 자동차보험의 자기차량손해 담보에 가입돼 있으면 보험회사로부터 차량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다.

손해보험협회 관계자는 “침수피해를 확인하고 본인이 가입한 손해보험회사에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며 “그러나 자동차보험에 가입했더라도 자기차량손해 담보에 가입하지 않았다면 보상을 받을 수 없다”고 밝혔다.

문제는 집중호우로 인해 물에 잠긴 차량이 침수 이력을 감추고 중고차시장에 매물로 나오게 되면 이를 구매한 소비자가 또 다른 추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현재로서는 침수차를 구매한 소비자들이 달리 보상을 받을 길이 없어 침수 이력을 모르고 중고차를 구매했을 경우 고스란히 피해를 떠안을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전북소비자정보센터에 접수된 침수차량 피해 사례를 보면 김제에 사는 50대 남성 김모씨는 최근 인천 중고자동차매매상사를 방문해 중고 SUV자동차를 2000만원에 구입했다가 침수차로 의심되는 차량을 구매해 낭패를 봤다.

차량을 인도받은 김씨는 집에 와서 차량의 상태를 꼼꼼히 확인해보니 엔진이 부식됐을 뿐만 아니라 시트 구석구석에도 흙이 묻어 있어 중고차매매상사에 항의했으나 침수차량이란 확인서를 받아와야 반품처리를 해줄 수 있다고 주장해 결국 소비자센터를 찾게 됐다.

이에 전문가들은 시세 보다 저렴하게 나온 중고차가 있다면 불법으로 유통된 침수차인지 의심해보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전북소비자정보센터 관계자는 “중고차 구입 시 차량 및 판매자 정보를 확인하고 보험개발원이 제공하는 카히스토리를 통해 사고이력 등을 확인해야 한다”며 “사업자가 약속한 특약내용은 반드시 계약서에 기재하고 중고차 성능을 점검해 책임보험 가입여부와 보상내용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image
집중호우에 침수된 차량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9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전날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된 차량의 모습. 2022.8.9 andphotodo@yna.co.kr/2022-08-09 11:23:02/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서울과 수도권에서 집중호우로 차량이 침수된 뉴스를 보니 중고차를 구매할 계획이었는데 당장 신차를 구입해야겠어요”

반도체 공급난으로 신차 출고가 지연되면서 중고차를 구매하려던 직장인 오성택(38) 씨는 올 여름 물 폭탄을 쏟아낸 집중호우 뉴스를 보고 중고차 구매를 단념했다.

오씨는 “중고차 시장에 매물로 나온 차량 중에 혹시라도 침수차를 구매할 것 같아 불안하다”며 “가족도 중고차 구매는 피하라고 만류해 신차를 구매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여름철 기록적인 폭우로 물에 잠긴 차량이 서울, 수도권 등지에서 급증하고 있어 전북지역에서도 중고차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8일부터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125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차량 침수 피해가 크게 늘었다.

11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10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삼성화재·현대해상·KB손해보험·DB손해보험 등 12개 보험사에 접수된 차량 침수 피해 건수는 국산차 5771대(추정 손해액 1006억 5000만원), 외제차 2829대(추청 손해액 691억 3000만원) 등 총 8600대(추정 손해액 1184억 1000만원)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된 차량들이 폐차되지 않고 전북 등 전국 각지에 있는 중고차시장에 매물로 등장하지는 않을까 중고차 구매를 염두에 둔 소비자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태풍이나 홍수로 차량이 침수된 경우 자동차보험의 자기차량손해 담보에 가입돼 있으면 보험회사로부터 차량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다.

손해보험협회 관계자는 “침수피해를 확인하고 본인이 가입한 손해보험회사에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며 “그러나 자동차보험에 가입했더라도 자기차량손해 담보에 가입하지 않았다면 보상을 받을 수 없다”고 밝혔다.

문제는 집중호우로 인해 물에 잠긴 차량이 침수 이력을 감추고 중고차시장에 매물로 나오게 되면 이를 구매한 소비자가 또 다른 추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현재로서는 침수차를 구매한 소비자들이 달리 보상을 받을 길이 없어 침수 이력을 모르고 중고차를 구매했을 경우 고스란히 피해를 떠안을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전북소비자정보센터에 접수된 침수차량 피해 사례를 보면 김제에 사는 50대 남성 김모씨는 최근 인천 중고자동차매매상사를 방문해 중고 SUV자동차를 2000만원에 구입했다가 침수차로 의심되는 차량을 구매해 낭패를 봤다.

차량을 인도받은 김씨는 집에 와서 차량의 상태를 꼼꼼히 확인해보니 엔진이 부식됐을 뿐만 아니라 시트 구석구석에도 흙이 묻어 있어 중고차매매상사에 항의했으나 침수차량이란 확인서를 받아와야 반품처리를 해줄 수 있다고 주장해 결국 소비자센터를 찾게 됐다.

이에 전문가들은 시세 보다 저렴하게 나온 중고차가 있다면 불법으로 유통된 침수차인지 의심해보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전북소비자정보센터 관계자는 “중고차 구입 시 차량 및 판매자 정보를 확인하고 보험개발원이 제공하는 카히스토리를 통해 사고이력 등을 확인해야 한다”며 “사업자가 약속한 특약내용은 반드시 계약서에 기재하고 중고차 성능을 점검해 책임보험 가입여부와 보상내용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