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5 11:37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보도자료

양경숙 의원, 한국장학재단 특례기부 연장 위한 법인세법 일부개정안 발의

image
양경숙 의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는 양경숙 의원(비례대표)이 11일  손금산입 특례 기부금 대상에 한국장학재단을 추가하는 내용의 법인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날 양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은 내국법인이 기부의 활성화를 위해서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에 무상으로 금품을 기증하거나 교육기관·병원에 시설비·교육비·연구비 등의 목적으로 기부금을 지출한 경우에는 해당 금액을 소득금액 계산 시 일정 한도 내에서 손금에 산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손금에 산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는 기부금 대상에는 사립학교, 비영리 교육재단(국립·공립·사립학교의 시설비, 교육비, 장학금 또는 연구비 지급을 목적으로 설립으로 한정), 산학협력단 등만 포함할 뿐 비영리 교육재단과 유사한 성격의 한국장학재단은 제외돼 있어 실효성이 부족했다.

양 의원은 “한국장학재단은 2017년부터 법정기부금단체로 지정됐으나 올해 지정 기간이 종료될 예정”이라면서 “개정안이 통과되면 한국장학재단 기부금 사업 활성화로 교육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기여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image
양경숙 의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는 양경숙 의원(비례대표)이 11일  손금산입 특례 기부금 대상에 한국장학재단을 추가하는 내용의 법인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날 양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은 내국법인이 기부의 활성화를 위해서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에 무상으로 금품을 기증하거나 교육기관·병원에 시설비·교육비·연구비 등의 목적으로 기부금을 지출한 경우에는 해당 금액을 소득금액 계산 시 일정 한도 내에서 손금에 산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손금에 산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는 기부금 대상에는 사립학교, 비영리 교육재단(국립·공립·사립학교의 시설비, 교육비, 장학금 또는 연구비 지급을 목적으로 설립으로 한정), 산학협력단 등만 포함할 뿐 비영리 교육재단과 유사한 성격의 한국장학재단은 제외돼 있어 실효성이 부족했다.

양 의원은 “한국장학재단은 2017년부터 법정기부금단체로 지정됐으나 올해 지정 기간이 종료될 예정”이라면서 “개정안이 통과되면 한국장학재단 기부금 사업 활성화로 교육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기여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