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2:48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보도자료

익산시의회, 태풍 ‘힌남노’ 철저한 대비 당부

5일 의장단 회의 갖고 강풍·폭우 피해 예방 노력 주문

image
익산시의회가 5일 오전 의장단 회의를 갖고 제11호 태풍 ‘힌남노’ 북상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익산시의회

익산시의회(의장 최종오)가 5일 오전 의장단 회의를 갖고 제11호 태풍 ‘힌남노’ 북상에 따른 강풍과 폭우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이날 의장단은 집중 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의원들이 직접 각 지역구 일선에 나가 침수 위험 지역, 제방, 급경사지, 공사장 등을 사전 점검토록 했다.

또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배수로를 정비하고 하우스를 관리하는 등 주민들에게 철저한 대비를 당부하도록 주문했다.

최종오 의장은 “태풍이 강한 위력으로 상륙할 가능성이 있어 우려가 매우 크므로 철저한 대비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며 “지난해 중앙동 침수 피해와 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사전 조치에 총력을 기울여 재해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