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3:1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일반기사

정헌율 익산시장 “민생 안정·현안 추진 속도” 강조

민선 8기 첫 확대간부회의 북부청사에서 열고 태풍 힌남노 대응 상황 점검
시정 철학 및 4대 비전 공유... 추석 연휴 분야별 종합 대책 추진 철저 주문

image
정헌율 익산시장이 5일 북부청사에서 열린 민선 8기 첫 확대간부회의에서 태풍 ‘힌남노’ 북상에 따른 철저한 대응과 함께 민생 경제 안정과 현안 업무 추진에 속도를 높일 것을 주문하고 있다./사진=익산시

정헌율 익산시장이 민선 8기 첫 확대간부회의에서 태풍 ‘힌남노’ 북상에 따른 철저한 대응과 함께 민생 경제 안정과 현안 업무 추진에 속도를 높일 것을 주문했다.

코로나19로 인해 2년여 만에 5일 북부청사 다목적 강당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는 부서장급 이상 간부 90여명이 참석했으며 태풍 힌남노 대응 상황 보고에 이어 민선 8기 시정 철학 및 4대 비전을 공유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정 시장은 전국이 태풍 힌남노 영향권에 접어듦에 따라 대비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보고를 받고 피해 예방을 위한 행정력 집중을 주문했다.

이어 미륵사지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페스타, 서동·국화축제 등 익산의 대표 행사와 축제 추진사항,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KTX익산역 광역환승체계 구축 및 복합개발, 국립 치유의 숲 조성 등 민선 8기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또 추석 명절을 앞둔 상황에서 물가 안정과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펼쳐졌다.

간부회의 이후에는 금마·용안면의 농가를 방문해 현장 예찰과 함께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배수펌프장과 현대 힐스테이트 아파트 공사 현장 등을 찾아 주요 시설물 운영 전반에 대한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

정 시장은 “이번 태풍은 강한 바람과 폭우로 많은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사전 대비와 선제적 대응으로 태풍 피해 최소화에 모든 행정력을 모아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추석 명절 동안 시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부서간 협력을 통해 분야별 종합 대책을 철저히 추진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맞이하는 첫 연휴인 만큼 선제적 방역 대책 추진에 고삐를 늦추지 말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