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2:57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일반기사

익산지역 청소년, 직접 정책 아젠다 발굴

제1회 익산시청소년네트워크 총회 개최... 청소년 실질적 참정권 확대
모현동 어두운 거리 환경 개선 등 8개 정책의제 발굴 및 우선순위 선정

image
지난 3일 익산시청소년수련관에서 개최된 제1회 익산시청소년네트워크 총회에서 참여 청소년들이 정책의제를 논의하고 있다./사진=익산시

익산시가 지역 청소년들이 지역사회 정책 아젠다를 직접 발굴·협의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실질적 참정권 확대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3일 익산시청소년수련관에서는 익산시청소년연합회와 청소년정책발굴단 ‘청소년 다(多)이로움’이 연대해 마련한 제1회 익산시청소년네트워크 총회가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50명의 청소년들과 익산시청소년기관·단체협의회, 익산시의회, 익산시청소년수련관, 익산교육지원청, 청소년자치문화공간 어울누리, 익산시청소년연합회 등 관계자 30명이 함께 참여했으며, 8가지 청소년 정책의제가 발표됐다.

현장 심사위원 점수와 청소년 사전 투표, 온·오프라인 청소년 현장 투표(총 217명 참여)를 종합해 정책 우선순위가 정해졌으며, 청소년들은 ‘모현동 어두운 거리 환경 개선’을 가장 시급한 정책으로 꼽았다.

2위는 ‘청소년의 다양한 참여 활동 제안’, 3위는 ‘기후위기 대응 사회 참여 활동 활성화’가 각각 선정됐다.

이밖에 ‘청소년 특화거리 조성 제안’, ‘청소년 수당 지원’, ‘시립도서관 청소년 이용시간 및 공간 확대’, ‘청소년 스트레스 상담 소통 공간 개선’, ‘유기동물 복지 지원 개선’ 등의 의견이 제안됐다.

이날 정책 우선순위가 정해진 8개의 의제는 오는 9월 예정인 익산시장과의 토크콘서트에서 청소년들이 다시 한 번 전달할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참여 활동의 기회나 정보가 적은 청소년들에게 익산시민으로서 정책을 제안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 줘 감사하다”며 “미래의 주인공인 청소년이 직접 제안한 정책들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