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1:43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철저한 대비로 태풍 ‘힌남노’ 피해 최소화”

우범기 전주시장, 간부회의 통해 예방대책 주문

image
우범기 전주시장

우범기 전주시장은 5일 “북상중인 제11호 태풍 ‘힌남노’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다가오는 추석 연휴를 안전한 명절로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우 시장은 이날 확대간부회를 열고 태풍 힌남노 관련 분야별 태풍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우 시장은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주민 피해 예방을 위해 △배수펌프장 및 재해예경보시설·배수시설·위험지역 CCTV 가동상태 점검 △침수대비 물막이 모래주머니 지원 △주요 배수로 및 우수관로 청소 △강풍 대비 시설물 점검 △이재민 발생 시 임시 거주할 수 있는 대피시설 점검 등을 지시했다.

이와 함께 추석 명절에 대비해 코로나19 방역 등 각종 생활안전에 대한 꼼꼼한 점검을 통해 시민과 귀성객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도 주문했다.

앞서 우 시장은 지난 1일 태풍 ‘힌남노’ 북상에 대비해 팔복동 매화 우수저류시설 등 방재시설을 사전점검 했으며, 지난 2일에는 부시장 주재로 13개 협업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현재 태풍이 북상하고 추석 명절도 다가오고 있어 모든 시민들이 안전한 일상을 보내고 생활 속에서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대비하는 일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춰 태풍으로 인한 시민들의 생명·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고, 태풍이 지나간 이후에는 피해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곧바로 피해복구 절차에 나설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